한국 개신교의 배타성과 독선적인 부분을 지적하면서 근본주의에 바탕한 신학을 문제삼습니다.

맞습니다 

신학의 문제가 크지만 그보다는 상식의 문제라고 봅니다.

신학이 보수적이라고해서 지금처럼 욕먹는 것은 아니지요

개신교가 타 종교나 사회와 만나는 지점에서 자신의 폐쇄성과 독선을 날 것 그대로 드러내기 때문에 비난을 받는 것입니다.

거기에다 부패하고 몰상식해서 도덕성도 바닥이니 욕먹는 것이 당연하고요


상대방에 대한 존중 사회공통적 가치에 대한 배려와 공감능력이 없기 때문에 비난을 받는 것입니다.


뭐 신학이 배타적이고 독선적이니 그런 행동이 나온다고 할 수도 있지만 아무리 근본주의적인 신학을 견지한다해도 제대로 성경을 믿으면 사회나 타종교로부터 욕먹지 않습니다.

결국 한국 개신교의 근본주의는 짜가라는 이야기이고 한국 교회의 성경이해나 해석은 사실 한국 개신교가 가지고 있는 신학도 따라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어느 종교나 각 종교의 특성과 정체성이 있습니다.

과거 인습이나 국교가 지배하던 시대에는 이것이 사회와 아무런 갈등을 유발 하지 않았지만 지금은 다양성의 시대이며 민주사회입니다.

그리고 과거보다 더욱 빈번하게 각 종교간 종교와 사회 여러부문간 접촉과 이해관계가 많아지고 교류도 활발합니다.

아울러 메스컴과 소통 도구의 발달로 조그만 갈등도 쉽게 증폭되기가 쉽습니다.


이러한 시대에 각 종교는 자신의 정체성과 고유한 특성을 지키면서도 사회나 타 종교와 마찰이 없이 공존하는 지혜를 발휘해야 합니다.

그러나 개신교는 교회 성장이라는 우상과 민족 복음화란 비성서적인 프레임에 빠져서 이러한 시대의 흐름을 분별하지 못하여 비난을 자초하고 있습니다.


한국 교회는 미숙한 신앙입니다.

신정국가 시대의 구약을 재 해석이 없이 그대로 설교하고 적용하여 타종교에게 피해를 끼치거나 마찰을 빚는 경우 땅밟기 같은 정통신학에서도 허용하지 않는 미신적인 행위들이 검증없이 믿음이라는 이름으로 자행되는 것을 보면 잘 알 수가 있습니다.

이슬람 국가에 대한 공격적인 선교는 백투더 예루살렘이라는 신학적 근거없는 선동구호에 바탕하고 있습니다.


한국 교회가 미숙한 중요한 이유중 하나는 신학이 없는 목회를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교회가 신학의 검증과 신학의 바탕에 의하여 발전을 해야하는데 신학이 교회의 시녀가 되었기 때문이지요

물론 바르트의 말처럼 신학은 교회를 위하여 있습니다.

그러나 한국 교회는 잘못된 교회를 합리화하는 신학을 하거나 침묵하는 신학이지요


아울러 한국의 신학자들 역시 게으르고 용기가 없습니다.

아크로에서 토론된 많은 주제들은 현재 많은 신자들이 공격받거나 질문받고 자신들도 고민하는 내용이기도 하지만 어느 신학자가 어느 교단이 그때 그때 제대로 된 신학적 대응을 하고 있는지 과문하지만 알길이 없습니다.

한두명의 신학자들이 잡지나 신문에 짧은 기고는 하지만 그걸로는 어림없습니다.

이단에 대한 연구에 정성을 들인만큼만 이러한 문제에 대하여 연구를 하고 답을 만들어도 많은 신자들은 덜 답답할 것입니다.


한국 사회의 많은 부분들이 그러하듯이 한국 교회 역시 상식이 실종된 상태입니다.

어떤 사람들은 한걸음 더 나아가 상식을 무시하는 것이 신앙인양 주장하기도 합니다.

과거 어느 근본주의 신학교의 교수가 학자가 되고 목사가 되기전에 인간이 되라고 했다는 말이 있습니다.

성경과 교리를 이야기하기 전에 상식을 회복해야 합니다.

물론 여기에서 상식이란 사회 구성원들이 살아가면서 서로 관계하는데 필요한 공통적 합의점을 말 하는 것이지 교리를 이야기하는 것은 아닙니다.




마지막으로 한국 교회의 신앙적 지형도를 대충 적어봅니다.


자유주의 계통

감리교(2000년 126만명), 기독교 장로회,(2011년 305천명)  성공회 (1-2만명?), 복음교회 (만명내외)


신정통주의 계통

장로교 통합 (2010년 302만명 ) 기독교 성결교 (2011년 59만명 ) 


정통주의 (근본주의)

장로교 합동 (2009년 293만) 고신 (46만) 백석 (86만명) 침례교 (80만명) 기하성 순복음 (118만명)


그외 기타교단들







검은글씨 수는 재적교인 빨간색은 출석수

이 통계는 교회성장 연구소 발표 자료


 1. 여의도순복음교회     784.221명 (439,643명)

 2. 은혜와진리순복음교회127,426명 ( 60,227명)

 3. 금란감리교회             91,622명 ( 40,274명)

 4. 광림감리교회             81,427명 ( 35,264명)

 5. 인천숭의감리교회       81,022명 ( 32,417명)

 6. 사랑의 장로교회          72,990명 ( 35,262명) (합동)

 7. 주안장로교회             72,246명 ( 28,264명) (통합)

 8. 인천순복음교회          65,241명 ( 29,264명)

 9. 영락장로교회             55,423명 ( 22,147명) (통합)

10. 온누리 장로교회         46,227명 ( 28,436명) (통합)

11. 소망장로교회             44,227명 ( 18,274명) (통합)

12. 명성장로교회             40,014명 ( 15,102명) (통합)

13. 연세중앙침례교회       38,264명 ( 14,227명)

14. 할렐루야교회             30,321명 ( 11,241명) (독립교단)

15. 수영로 장로교회          22,149명 (   9,426명) (합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