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가 탄생하기까지 우여곡절이 있었습니다만,
어쨌든 Acro는 태어났고, 여러 훌륭한 분들이 모여 애써주신 덕분에 요즘은 제법 잘 돌아가고 있다는 느낌이 듭니다.(애써주신 분들께 이 자리를 빌어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특히 운영회 여러분들께요.)
글을 써주시는 분들의 수도 많이 늘었고, 주제도 풍성해서 요즘 저는 아예 아크로 창을 하나 띄워 하루 종일 '혹시 뭔 재밌는 글이라도 올라왔나?'하고 틈틈이 들여다 보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도대체 실생활에서는 뭐 하시는 분들인지 모르겠지만, 주제도 다양하고 깊이도 있어서 제가 글들을 다 읽고 따라가기가 거의 불가능할 지경입니다.(너무 좋습니다. ㅎㅎㅎ)

처음 시작할 때 어느 분이 '망할 것 같다'고 글을 쓰신 적도 있는데, 이젠 절대 안 망할 것 같습니다.
기분 조~~~~~ㅎ습니당 ~~~~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