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적인 문제에 있어서 정치 집단은 대중의 생각과 욕망을 존중하고 수용해야 한다. 그것은 선거 승리를 위해서도 필요하지만 민주주의 정치 철학 자체가 일반 대중의 집단적 의사, 혹은 무의식이 대체로 옳다는 믿음에 기반을 두고 있기 때문이다. 민심을 거스르는 것은 효과적이지도 못할뿐더러 옳지 못한 일이 될수 있다. 노무현 정부의 실패 원인도 대중의 근본적인 욕망을 읽어내지 못한것이었으며, 이명박 정부가 침몰하는 이유도 그와 같다.

그러나, 민족과 국가의 존망이 걸린 사안에 대해서는 일반 국민보다 훨씬 더 깊은 경험과 식견을 가진 정치 엘리트 집단이 때로는 국민을 계몽하고 견인할 필요도 있다. 이때는 대중의 집단적 의식을 정면으로 거슬러서라도 뜻을 관철할 각오를 해야 한다. 내가 보기엔 바로 대북 정책이 정치 엘리트 집단이 당파를 초월하고 민심을 거스르면서까지 일정한 원칙과 비전아래 일관되게 밀어붙어야할 사안이 아닐까 싶다.

현재 한국 사회에서 대북 정책에 있어 가장 높은 권위, 경험, 식견을 가진 집단은 "민주당"이다. 대북 문제의 특성상 직접 북한 당국과 소통하고 협상을 해본 정치인 하나하나가 책상물림 대북학자 수십명을 합친것보다 더 중요한 인적자본이라고 할수 있다. 민주당에는 그런 정치인들이 많다. 남북정상회담을 일구어낸 박지원, 통일부장관을 지냈던 정동영, 햇볕정책 전도사 임동원까지... 하나하나가 보석보다 더 귀한 국가의 재화들이다.

민주당의 "평창 남북 공동 개최 방안"역시 그런 견지에서 봐야 한다. 김정일 독재 정권에 대한 혐오가 오랫동안 누적되어온 결과로서 진보 진영 조차 대북 문제에 대해 상당히 씨니컬한 견해를 가지고 있으며, 햇볕정책에 대한 지지도 떨어지고 있다. 올림픽 남북 공동 개최에 대한 여론이 냉소적인 이유도 여기에 있다고 봐야 할것이다. 심지어 나조차도 웬 생뚱맞은 소리인가 하는 반응을 처음에는 보였다.

그러나 가만히 생각해보면 남북 공동개최는 코리아 리스크를 불식하고 남북평화를 정착시키는 아주 중요한 계기가 될수 있다는 점에서 개성공단보다 더 획기적이고 진취적인 비전이다. 남북 평화를 바라는 세력이라면 누구나 환영하고 지지해야 할 방안인것이다. 즉, 공동개최에 대한 냉소적 반응 자체가 이명박 정부가 조장한 냉전적 사고방식에 갇힌 결과물이라고 할수 있는 것이다. 

2018년 그날, 대한민국에서 개최식을, 북조선민주주의공화국에서 폐회식을 하는 꿈... 우리가 그런 꿈까지 냉소해야 한다면 얼마나 슬픈일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