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교통 편리
2.노가다라도  일자리 창출
3. 관광객 증가

손해는
1. 지방비 투입으로 복지나 여타 사업에 사용할 재정이 없어서 올림픽 혜택을 못보는 지역 사람들은 죽을 맛
2. 올림픽 했다고 나중에 주요 국책사업에서 소외될 가능성이 많음


경기장 등에 지방비 등 투입..재정악화.환경훼손 우려
도, 지방 부담 최소화..친환경 프로젝트 실행(춘천=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 2018평창동계올림픽에 대한 장밋빛 전망 속에 적자를 면하기 위한 강원도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또 일부 경기장 시설 예정지의 환경파괴를 비롯한 생태계 훼손 우려를 해결할 방안 마련도 과제로 제시되고 있다.

평창동계올림픽을 위한 교통망 확충과 경기장 등 올림픽 관련시설에 7조원이 넘는 예산이 투입될 전망이다.

총 13개의 경기장 중 7개는 완공했거나 보완할 예정이다. 나머지 6개는 2016년까지 모두 신설해야 하기 때문에 5천404억원이 들어가는 등 경기장과 선수ㆍ미디어촌을 비롯한 숙박시설 등 올림픽 관련시설에 7조2천억원이 소요된다.

물론 원주~강릉 간 철도 등 필수 교통망은 국비로 건설된다.

그러나 경기장과 선수촌 등의 나머지 시설은 2018평창동계올림픽유치위원회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제출한 비드파일대로 일부 국비를 포함해 지방비로 건립해야 한다.

도비와 시ㆍ군비 등 지방비 50%가량을 투입해야 하는 만큼 재정자립도가 전국 평균을 밑도는 21.4%에 불과한 강원도로서는 부담을 갖게 된 것이다.

도는 치밀한 준비로 과잉투자를 억제해 흑자 올림픽을 만들도록 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그렇지만 정부의 지원 여부는 관건이 아닐 수 없다.

88서울올림픽이나 2002한ㆍ일월드컵 당시에 각종 경기장 시설을 결국 정부에서 지원한 전례가 있어 도는 정부와 각 정당에 경기장 건설 비용의 70% 이상을 국비로 지원해 줄 것을 바라고 있다.

도는 또 알파인스키 활강경기장 건설 예정지인 정선 가리왕산 중봉 일대에 알파인스키활강 경기를 위해 4면의 슬로프를 건설해야 하기 때문에 생태계 훼손 우려를 해결해야 할 부담을 안고 있다.

이곳은 산림청이 식물유전자 보존을 위해 특별히 관리하는 '산림유전자원 보호구역'이다.

멸종위기종인 담비와 삵, 하늘다람쥐 등이 서식하고 한계령풀, 도깨비부채 등 희귀식물과 분비나무 숲 같은 원시림으로 울창한 가리왕산은 2008년 10월 '유전자원 보호구역'으로 지정됐다.

녹색연합 등 환경보호단체들은 10일 "이곳에 활강 슬로프를 만들면 중요한 동식물자원이 손상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평창에 중봉 말고는 국제스키연맹(FIS) 권장 표고차(900m)를 충족시킬 만한 곳이 없다.

도와 평창유치위는 "중요한 식물자원은 다른 곳으로 옮겨 심는 등 다양한 친환경 프로젝트를 실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하지만 환경단체들은 "이식한 수목이 고사하는 등 생존확률이 낮다"고 밝혔다.

강원도의 한 관계자는 "올림픽지원특별법 제정 등을 통해 제도적인 지원책이 마련될 것으로 보여 도와 시ㆍ군의 재정 부담을 최대한 줄이는 한편 대회 규모에 집착하지 않고 사후 관리를 위한 대비를 철저히 하겠다"며 "환경문제도 생태계 활성화와 다양성을 개선해 훼손을 최소화할 방안을 찾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