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당에 통합 압박실패땐 전국구 승부>
http://www.hani.co.kr/arti/politics/politics_general/486597.html
지역구 안내 민주당 배려
야권승리 보탬 명분 얻고
원내 의석 확보 실리 겨냥
정당표, 민노 잠식 가능성

‘지역구 후보 포기, 비례대표 올인’이라는 국민참여당의 내년 총선 구상은 진보정당과의 통합이나 연대에 실패할 경우 독자적으로 총선을 돌파하기 위한 나름의 승부수로 보인다. 아예 지역구 후보를 내지 않는 대신 전국에서 당 이름을 내걸고 비례대표 의원을 배출하는데 전력투구하겠다는 전략이다.

이 구상은 야권의 통합이나 연대가 무산될 경우를 전제하고 있다. 야권 후보가 난립하는 구도에선 지역구에서 참여당 후보가 독자 출마하더라도 승산이 별로 없다는 현실적 판단이 깔려 있다. 더구나 민주당 후보와 표를 나눠가지면서 한나라당 후보에게 어부지리의 승리를 안길 경우 참여당에 ‘분열세력’이란 낙인이 찍힐 수 있다는 점도 우려한 것 같다.

유시민 참여당 대표는 지난해 경기도지사 선거와 지난 4·27 김해을 선거에서 패배한 것과 관련해 “대립적 연대, 경쟁적 단일화 때문”이라며 “앞으로 협력적 연대 방안을 고민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총선에서 민주당과 ‘소모적인 대립’은 않겠다는 다짐인 셈이다.

참여당으로선 원내 의석 확보라는 현실적 측면으로 봐도 비례대표 전략이 지역구 전략보다 나을 수 있다. 민주당에 지역구를 양보하는 희생적 모양새를 보임으로써 정당득표에서 성과를 올리는 등 명분과 실리를 동시에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런 구상은 특히 민주노동당과의 통합 논의에 상당한 ‘압박’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참여당의 비례대표 총선 전략이 현실화하면 비례대표 의석 의존율이 높은 민주노동당의 정당 득표를 잠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참여당의 서울, 경기지역 정당득표율은 민노당이나 진보신당보다 앞섰다. 경기도에서 참여당은 9.78%, 민노당 4.63%였고, 서울에서도 참여당 4.86%, 민노당 3.86%였다. 유시민 대표는 최근 “전체 비례대표 의석수(56명) 이상의 후보를 낼 수 없는 한계는 있지만, 비례대표 후보자들은 전국 어디에 가든 선거운동을 할 수 있다”며 자신감을 나타냈다.

‘비례대표 올인’ 구상이 참여당의 공식 방침으로 확정된 것은 아니다. 현재는 진보정당 통합에 ‘올인’하고 있기 때문이다. 참여당 핵심 관계자는 “당내에 상당한 공감대를 형성했지만, 지금으로서는 민주노동당과의 통합이 우선 과제”라고 말했다. 참여당은 10일 중앙위원회를 열어 ‘5·31 진보대통합 연석회의’ 최종합의문을 승인하고, 유 대표를 위원장으로 하는 ‘새로운 진보정당 추진위’를 발족시킬 예정이다.

이지은 기자 jieuny@hani.co.kr
---------------------------------------------------------------------------------------------------------------------------------------------------------------

유시민은 자유주의자, 경제학자답게 합리적 이성인입니다. 자기 손해볼 일은 절대 하지 않습니다.

비교적 최근 그의 정치행보만 봐도 그렇죠.
1. 민주당 탈당: 자신의 책에서도 밝혔듯 민주당은 2007년, 2008년엔 명백한 '불임정당'이자 곧 망할 정당이었음, 곧 망할 정당에서조차 1인자가 되기 어렵고, 거기서 1인자되어봤자 침몰하는 배의 선장 이상은 못됨, 민주당의 전망이 너무 암울했기 때메 인지도 높고, 개인인기 높은 유시민으로서는 민주당에 남을 이유없음, 게다가 구민주당 출신 정치인들과 사이도 안좋고, 당시 민주당 내 친노파와 상대해서 얻는 것도 없음, 모두의 예상은 한날당이 200석 가까이 얻을 것이고 민주당은 수도권에서 전멸, 완전한 호남당으로 전락하는 것이었으니 나이도 젊고 인기도 있는 유시민이 민주당에서 얻을 게 없음, 오히려 민주당에 있었으면 이미지만 소비되고 힘만 빼고 개털될 가능성만 높았음, 강금실처럼 불려다니거나 정동영,손학규처럼 지역구 옮겨서 희생만하고 얻는 거 없게 될 가능성이 높았음, 마침 이해찬도 나가서 유시민만 분열주의자로 비칠 우려 없었음.

2. 2008년 총선 대구 출마: 어짜피 경기도 지역구에서도 낙선 유력, 그럴바에야 대구가서 스포트라이트 받는 게 좋은 선택, 친박후보도 안나온 지역구 선택, 일단 대구 출마, 낙선을 통해서 지역주의에 저항한 순교자 이미지, 노무현 따라하기, 제2의 노무현이라고 홍보할 '거리'를 만듬

3. 경기도지사 출마: 대구에 헌신하겠다고 했지만, 갑자기 상황이 바뀜, 노무현 대통령이 서거해버림, 폐족이 황족이 되어버림, 대구에서 대학강의도 했으니 헌신할만큼했다고 홍보가능, 대구시장이나 경북도지사는 될 가능성도 없지만 출마해도 전국적 이슈가 안됨, 한마디로 '급'에 안맞음, 어짜피 안될 거 이슈되고 간지나는 곳에 나가야 함, 서울, 경기가 딱임, 오세훈 김문수가 인기가 많고 당시 야당의 상황을 보면 지방선거 때 이길 가능성이 안보였기때메 일단 야권대표로 서울경기에 출마하는 것 자체가 이득임, 서울엔 한명숙 있고 한명숙한테 지지도 발려서 포기, 경기도엔 만만한 '듣보잡' 김진표여서 경기도를 채택, 마침 전 지역구가 고양시라 아귀가 맞음, 김진표한테 이길 게 분명하지만 져도 상관없음, 유시민이 이기면 유시민이 '민주당'을 이긴 것이니까 대단한 거고, 져도 '민주당'에게 진 거니까 당연한 거, 오히려 기득권 거대 질서에 맞선 순교자 이미지가 또 생길 거임, 당시 예상엔 어짜피 민주당이 지방선거 다 질거였으니 유시민은 잃는 게 없음, 유시민이 단일후보 되서 김문수한테 져도 상관없음, 그당시 상황은 유시민이 그나마 유리하고 나머지 지역은 민주당 전멸 시나리오였음. 김진표따위 가볍게 바를라 했는데 쉽게 이기진 못함, 어쨌든 그래도 제1야당 민주당을 박살내서 인지도와 정치력을 또한번 입증받음,

4. 김해을 이봉수 출마: 진짜 유시민이 김해에서 참여당을 원내진입시키고자 했으면 자기가 나갔으면 더 가능성 높음, 일단 단일화 과정에서 민주당과 싸울일이 없었을 듯, 왜이렇게 지역을 옮겨다니냐는 비판에 대해서도 "노무현 고향을 지키겠다"라고 하면 대충 무마 가능, 그런데 유시민은 안나왔음, 일단 경기도지사 야권단일후보로 나왔고 차기 야권 단일 대선후보를 노리던 당시 상황, 야권 지지율 1위를 지키던 상황에서 일단 수도권도 아니고 김해 촌구석 지역구는 급에 안맞음, 게다가 상대가 김태호라 만에하나 유시민이 나와서 져버리면 치명상, 그래서 이봉수를 내세움, 당시 유시민 입장에선 강원도, 분당 모두 한날당이 유리하므로 이봉수 내세워서 져도 별로 표시 안날거라 예상, 특히 손학규가 분당에서 이길 가능성이 당시엔 낮았으므로 손학규의 몰락을 생각하며 히히덕 거렸을 듯, 야권 단일화에서 민주당을 또 이기면서 민주당은 무능력한 호구정당됨, 곧 사라질 정당, 국참이 대체할 정당이 허언이 아님을 유시민은 증명했다고 생각했을듯.

5. 그리고 지금의 민노당과의 단일화 논란, 단일화 안되면 비례대표만 출마한다는 소리까지...

철저하게 자신의 정치적 이익만 추구하는 자본주의 시장경제질서의 화신 유시민!!! 전공을 살려서 다른 분야에서 멋지게 활동하는 그대를 응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