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지사는 지난 1년간 소통과 균형발전, 보편적 복지사업에 중점을 둔 것을 자체적으로 높게 평가했다.

‘공개’와 ‘협업(協業)’을 강조한 행정, 시민사회와 야당의 도정참여 기구인 ‘민주도정협의회’ 출범, 주민참여예산제 시행 등은 김 지사가 취임한 직후 도입한 ‘소통의 장치’들이다.

낙후된 서부경남권 발전을 위해 사활을 걸고 LH 본사 유치에 나서고, 18개 모든 시군에 특화된 사업을 도비로 지원하는 ‘모자이크 프로젝트’, 100여 건의 도청 사무를 시군에 이관시킨 것 등은 김 지사가 강조한 ‘균형발전’의 사례들이다.

도의회와의 첨예한 갈등을 딛고 관철시킨 무상급식과 어르신 틀니보급 사업, 그리고 간병인을 지원하는 ‘보호자 없는 병원’ 등은 그의 복지관이 어떻게 실천되는가를 보여준 좋은 예다.

정부가 경남도의 사업권을 빼앗아 가면서까지 낙동강 사업을 강행 한 것과, 동남권 신공항이 무산된 것에 대해 “아쉽다”고 표현한 김 지사는 “두 가지 모두 도민의 행복과 국가의 장래를 고려해 바람직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지혜를 모으겠다”고 말했다.

http://ilyosisa.co.kr/detail.php?number=13437&thread=22r16



-----------------------------------------------------------------------------------



경북 내륙이나 서부 경남이 경제적 이해관계는 독립적으로 가져도 정치적 의사결정에 있어서는 더 상위의 도에 종속된다고 봐야 합니다. 다시 말해 경북 내륙 발전을 실제로 구현할수 있는 정치적 단위는 경북 내륙 지자체 연합이 아니라 "경상북도"죠. 실제로 경북 내륙과 서부 경남을 소외시킨건 호남이나 수도권이 아니라 같은 경북과 경남이라고 보는게 맞습니다. 소외시키는 주체도, 부흥시킬수 있는 주체도, 경상남도나 경상북도지, 광역경제권 자체는 아닙니다.

그래서 호남과 경북 내륙을 비교하는건 형식논리상으로는 맞아도 각론에 들어가면 의미가 없습니다. 서부경남의 발전은 경상남도가 전북것을 뺏어다가 시키고 있죠. 도 끼리의 쟁탈전이 먼저고 도 내부의 이해관계는 그 다음입니다.

경북 내륙 발전론이 진정한 정치적 의미를 가지려면 광역경제권끼리의 도를 초월한 연대가 필요합니다. 즉 호남-경북 내륙 연합이 필요한거죠. 근데 이거 가능성 있나요? 시골에 도로 들어오는 댓가로 호남과 연대하느니 차라리 경북인의 자존심을 지켜가며 불편하게 살겠다는 경북 어르신들의 아우성이 예상됩니다만.... 광주와 대구의 달빛동맹 효과가 있었다는 소리 못 들어봤습니다.

지역 발전의 메커니즘도 따져볼 필요가 있습니다. 낙후 지역을 몽땅 조금씩 개발하는 식의 지역 개발은 없습니다. 경북 내륙의 저발전은 구미나 대구같은 경북 거점 발전의 확산 효과가 미비해서 일수도 있습니다. 다시 말해 오히려 기왕의 경북 거점을 더 발전시키는게 경북 내륙 발전을 위한 전략일수 있는거죠.

그게 아니더라도 경북 내륙 문제는 결국 "경북"문제라는 사실은 변하지 않습니다. 즉 경북 내부의 나눠먹기 문제라는 겁니다. 경북 내륙 저발전 문제에 호남이 거론되어야 할 이유를, 뭐 논리적이고 도의적인 차원이 아니라, 그냥 실질적인 정치적 의사결정의 차원에서 봤을때도, 발견하기 힘들다는 거죠. 막말로 호남 사람들이 경북 내륙 발전 하지 말라고 데모한것도 아니고... 경북 내륙이 예산 배분과정에서 피해를 겪었다면 그건 40년동안 개발 예산의 대부분을 장악한 경상남도, 경상북도에 따질 문제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