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게 시닉스님의 글을 보고 agnostic 의 댓글을 보았네요
한마디로 어처구니가 없군요
시닉스님은 경제성을 우려했는데 난데없이 영암 F1과 무주가 나옵니까?
비효율성을 말하기 위해서라는데 비효율성은 동남권 신공항이나 4강  창원 자동차 경주장등 기타등등 영남에 제일 많은걸로 아는데요

그리고 무주는 말이지요 국제기구에서 실사했는데 규격미달이라서가 아니라 이광재의 힘으로 그리 된것입니다
애초에 평창이 지면 무주가 도전하기로 했는데 평창이 반칙했지만 국내 언론은 무주 편을 들어주지 않았고 결국 참여정부 실세인
이광재의 힘에 의해서 무주는 태권도 공원 먹고 떨어지고 평창으로 되었는데 당시 황태자란 정동영 국회의장 김원기 집권당 이강래
등등 전북출신 창당공신 정치사부등이 아무힘도 못쓰고 나가 떨어지더군요

국제 실사단이 판단한 것 아닙니다
세상에 어느 국제대회가 신청서를 내기도 전에 미리 와서 실사해서 어느곳은 안돼 이런답니까?

다음으로 영암 F1 성공적으로 개최했습니다
다만 정부에서 지원한 금액이 얼마인지나 알고 하시는지
평창과 게임이 되는지
천억도 안되는 F1과 수조원의 평창을 비교하는 것이
그리고 영암 F1 조금 랠리를 아는 사람은 충분히 성공이나 경제성이 있다고 합니다
다만 정부 투자나 지원이 미흡해서 그럴뿐이지


다음으로 저는 무주가 되던 평창이 되던 광고효과는 몰라도 경제성은 없다는 판단입니다
실제로 몬트리올 올림필 이후 그 시설 유지에 지방정부가 죽어나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동계올림픽은 경제성이 별로 없습니다
더더욱 평창은 온난화의 영향으로 눈이 오지 않아서 앞으로 상당히 문제가 될 가능성이 많습니다
그리고 투자비는 실제 공사가 시작되면 국가사업을 앞세워 엄청나게 뻥튀기가 될 것이고 떡본김에 제사지낼 사업도 많을 것입니다
다만 원님덕에 나팔분다고 올림픽 덕분에 강원도에 투자가 되는 것은 좋지만 이미 돈있는 사람들이 땅을 사재기해서 뭐 강원도 분들보다 그사람들이 더 이익을 볼듯 하군요

그나저나
agnostic 님에게 사과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생각합니다
더불어 호남사람들에게도요
이 댓글을 통하여 님의 골수에 얼마나 뿌리깊은 호남혐오증이 들어있는지를 확인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