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에 정동영이 손학규에게 당의 정체성을 운운하며 딴죽을 걸었던데 웃기는 짓이라고 봅니다.
민주당 깨고 나갔던 정동영이 민주당의 정체성을 운운해요?
손학규를 일부러 추락시키기위해 분당보선출마를 부채질하고 그래서 손학규가 당선이 됐으면
양심이 있는 사람같으면 당분간 자숙하던가 손학규가 보수적인 행보를 보이더라도
손학규대표의 정책은 기존 민주당정책과 다르지않다고 실드를 쳐줬어야죠.
정동영 위치에서 그정도는 충분히 가능하다고 보고 그게 더 자신을 높이는 길입니다.

이번에 정동영이 손학규에게 딴죽을 건것은 민주당을 위해서 한게 아니라 손학규의 발언이 구설수에
오르니까 또다시 기회를 놓치지않고 공격을 한거죠.
아크로분들은 어떻게 보시는지 모르겠으나 정동영도 둘째 가라면 서러운 기회주의자라고 생각합니다.
손학규에 대한 제생각은 역시나 못믿을 인간이지만 쉽지않았던 보선에서 승리한 공 하나로 일단은
좋든싫든 총선때까진 힘을 실어줘야한다고 생각합니다.

기본적으로 저는 천신정은 국회의원이나 해먹고 당권에 개입해선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노무현을 도와 구민주당을 깨부순 정동영이 이제는 민주당을 대변하는 적통자라도 되는것처럼 행동하다니
정말 민주당에 아무리 인물이 없다고해도 그렇게 행동할수 있을까 참 놀랍습니다.
최소한 정정당당한 모습이나 보여주고서 그런말했으면 하고요.
자기가 무너뜨린 당을 자기가 끌어간다? 솔직히 구민주당 지지자로서 매우 자존심이 상합니다.
누가봐도 손학규를 시기하고 끌어내리려고 하는 지금의 모습은 누가봐도 드러운짓입니다.

정동영 성격상 앞으로도 손학규가 말실수를 하거나 총선에서 민주당이 대패한다면 또 망신을 주고
어떻게든 끌어내리려고 하겠죠. 결국엔 기회주의자 김두관이 자신에게 한짓을 정동영은 반복하는 겁니다.

그리고 요즘 진보분위기내기에 열심인거같은데 사실 국민들은 민주당이 왼쪽으로 간다고 뽑아주지않습니다.
어쨌건 서울경기 중도보수 유권자들을 찾아와야하고 진보정책은 복지와 서민정책하나만 확실히 하면됩니다.
굳이 진보정당들을 따라하면서 선입견을 갖게할 필요가 없습니다.

보선때 손학규가 당선됐을때 정동영의 씁쓸한 웃음이 떠오릅니다. 더러운 흉계를 꾸미다 실패한 사람의 멋쩍은 웃음을요.
사실 민주당을 노빠화하지않고 정체성을 지켜나갈 정치인은 민주당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이민영이나 정세균은 틈나면 민주당을 염가에 팔아먹을 사람들이고 김정길은 역시나 친노임을 보여줬고
안희정, 이광재도 저는 못믿겠습니다. 추미애는 어떻게든 민주당을 지킬사람같으나 역시 경상도라서 못믿겠고요.
정동영이야 뭐 자기 곤란하면 민주당을 또 버리고도 남을 인간입니다.
민주당과 생사를 함께할 정치인은 제가 볼땐 0입니다. 허나 민주당은 충성스러운 지지자들이 많이 있죠.
방법은 당의 인사들이 엉뚱한 방향으로 민주당을 팔아먹으려고하면 지지자들이 나서서 끌어내리는방법뿐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