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출신으로서 자기가 목표한 것을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해치우는 홍준표는 <보온병 안상수>와는 차원이 다른 인물이다. 고로, 민주당은 긴장해야 한다. 물론 홍준표의 한나라당 접수를 가장 걱정해야 할 처지에 놓인 입장은 친박세력과 박근혜다.

 

홍준표가 가장 극렬하게 싫어하는 정치세력이 바로 노빠와 친박이다. 그러므로 홍준표는 분명히 친이계 수장으로서의 임무역할에 충실할 것이다. 이른바 <이재오군단>의 친이계에 홍준표 한나라당 당대표가 가세하면서 이중 삼중으로 박근혜 포위망이 한나라당 내부에서 만들어지고 있는 형국이다. 어찌보면 <박근혜대세론>이라는 것도 일장춘몽으로 끝날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자꾸 든다.

 

이재오+김문수+김태호+홍준표 연합의 파괴력은 그렇게 무시할 수준이 결코 아니기  때문이다. 이명박정권의 내부 핵심라인에 있는 사람들은 지금 내년 대선판 구도 짜는데 머리를 쥐어 짜고 있을 것이다. 박근혜의 지지율은 지금 대단해 보일지는 모르나 내년 대선 본선용으로는 부족해 보인다는게 필자의 개인적인 판단이다. 그렇게 생각하는 근거는, 아직 한나라당에서 대권경쟁이 전초전도 시작하지 않았기에 여론조사에서는 박근혜가 크게 앞서가는 <모래성 효과>가 나오는 것이다. 그러나 2012년 한나라당 대선 경선을 해보면 상황은 크게 달라질 것이다. 친이계와 홍준표 연합의 통합후보가 선정되면 박근혜와  1:1 구도로 충분히 싸워볼만한 조직과 지지세력을 형성할수 있다.

 

 

 

 

민주당은 홍준표의 정치적 선제공격에 지금부터 대비해야 한다. 어떤 이슈와 어떤 정책을 가지고 홍준표가 민주당을 선공할지 모르기 때문에 민주당과 정동영은 이슈선점을 당하지 않도록 미리미리 준비해야 하는 것이다. 옛 병법에 이르기를, 기습공격과 매복처럼 효과만점인 전략이 없다고 했다. 홍준표는 한나라당에서 그래도 가장 진보적인 사람이다. 실제로 홍준표는 민주당 당대표인 손학규보다 훨씬 진보적인 아젠다로 한나라당 내부 개혁에 착수해낼 것이고, 추진력 강한 홍준표는 한나라당을 새롭게 개조시켜 나갈것이 분명해 보인다. 이럴때 민주당이 지지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손학규가 민주당을 진보적 정당으로 탈바꿈시키지 못한다면 민주 개혁세력의 앞날에 어두운 먹구름이 몰려 올 것이다. 그래서 정동영이 손학규와 선명성 경쟁을 벌이고 민주당을 새로운 진보적 정당으로 개혁해야 한다.

 

 

 정동영의 역할이 어느때보다 더 중요한 시점이 다가왔다. 민주당이 사느냐죽느냐는 정동영의 두 손에 달려 있다고해도 과언이 아니다. 누가 가장 먼저 진보적 아젠다로 국민들의 마음을 진정성있게 사로잡는냐에 따라서 내년 대선의 판가름이 날 것이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