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전문가들은 혼전이 예상되는 올해 프로야구에서 미국 메이저 리그에서 돌아온 투수 임창용이 삼성에 합류하자 혼전 속에서도 삼성이 다른 팀보다 약간이나마 더 가깝게 우승권에 접해있다...고 분석한다. 


그리고 네티즌들은 '돌 나가니 뱀 들어왔다'라고 하면서 '복장 유중일을 어떻게 이겨?'라면서 푸념을 한다. 돌이란 돌직구의 오승환이 일본 프로야구로 진출한 것이며 뱀이란 뱀직구의 임창용이 삼성에 합류한 것을 두고 말한 것이다. 그만큼 임창용 선수의 위력은 대단했다. 분명히, 임창용이 전성기 기량 수준만 회복한다면 최소한 오승환만큼 그리고 오승환을 넘어설 가능성도 꽤 높다. 문제는 재활을 위한 수술의 후유증이 완전히 사라졌느냐...하는 것과 어쨌든 나이는 못속인다는 것이다.



그런데 올해 프로야구 전망에 대하여 나는 프로야구 전문가들과 좀 다른 견해를 가지고 있다. 삼성은 올해 우승은 커녕 4강 안에 들지....조차 의문스럽다는 것이고 그런 의문의 근거는 이유는 작년 프로야구 상대팀 간 전적을 바탕으로 하는 것이다.



물론, 나의 의문의 근거인 프로야구 상대팀 간 전적을 2013년이 아니라 삼성이 3연패를 한 2011년과 2012년까지 감안한다면 '의문이 맞을까? 하는 의문이 드는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작년 삼성의 상대팀 간의 전적은 2011년과 2012년과는 판이하게 틀렸다. 노쇠화에 따른 것일까? 작년에는 2연패에 따른 동기부여가 부족했던 탓일까? 



어쩄든 작년 삼성은 프로야구 팬들의 비야냥인 'NC, 기아 및 한화라는 영양보충제가 없었다면' 패넌트 레이스에서 우승을 하지 못했을 것이고 그로 인한 여파로 코리안 시리즈 우승도 힘들었을 것이며 따라서 '정규 리그 및 코리안 시리즈 3연패'라는 한국 프로야구 사상 최초의 금자탑을 쌓지 못했을 가능성도 컸다.



즉, 2011년이나 2012년 삼성은, 물론 상대팀간 전적에서 열세를 보인 상대팀도 있었지만 모든 상대 팀에게 고루고루 좋은 성적을 올렸다. 그러나 작년은 양상이 사뭇 달랐다. 작년 삼성의 상대팀 간의 전적은 코리안 시리즈에 진출한 4강 중 자신을 제외한 세 팀에게는 상대 전적에서 전부 열세였던 반면 하위권이었던 NC, 기아 그리고 한화에게는 프로야구 팬들 표현을 빌리자면, '양민학살을 했다'는 것이다. 기아의 경우에는 13승 4패인가.........? 압도적이었다.



오죽하면, 후반기에 가서 삼성과 치열한 선두다툼을 하던 LG가 기아가 삼성에 승리를 헌납하여 번번히 1위 수성 또는 탈환에 실패하자 맥없이 지는 기아를 두고 기아팬들은 물론 LG팬들까지 분통을 터뜨렸을까? 한화는 최근 몇 년간 꼴지에서 허덕였고 NC는 신생팀이니 그렇다 치고 기아는 삼성에 소위 '영양보충제'라는 비야냥을 들을 정도는 아니어서 '삼성은 기아라는 영양제를 먹고 우승했다'라는 비야냥이 나왔을까?



반면에 넥센의 경우에는 코리안 시리즈에 진출한 4강 팀 중 자신을 제외한  세 팀 전부에게 상대 전적에서 우위를 점한 반면 삼성의 보약이라는 NC, 기아 및 한화에게는 오히려 열세를 보이면서 4강에 턱걸이 했다.




그 이유는 어디에서 오는 것일까?



삼성은 다섯 명의 선발투수가 골고루 잘한다. 반면에 넥센은 원,투 펀치만이 경쟁력이 있을 뿐 나머지 선발투수는 다른 팀이었다면 선발투수가 되었을까?할 정도로 선발투수진이 약했다. 결국, 투수 로테이션에서 삼성은 어떤 팀을 만나도 오승환이라는 확실한 마무리가 있는 상태에서 심리적으로 우위에서 경기에 임할 수 있고 멘탈 경기라는 야구에서 약팀에게는 더욱 강하고 반면에 오승환에 지레 겁을 먹은 약팀은 소위 '삼성의 영양보충제' 신세로 전락한 것이다.



그러나 올해 프로야구는 좀 다르다.



일단, NC의 업그레이드가 기대된다. NC는 작년에 시즌 개막에서 7연패를 했고 4월 성적이 안좋아 그 것이 시즌 순위를 발목잡는 역할을 했지만 4월 이후의 성적은 신생팀답지 않게 준수했다. 그런 NC가 올해 한단계 업그래이드 되었다.



기아는 FA 이용규 및 미국 메이져 리그에 진출한 윤석민 등이 빠져 전력이 오히려 약해졌지만 작년처럼 줄부상이 없다면 맥없이 삼성의 영양보충제가 되지는 않을 것이다. 문제는 기아는 여전히 백업선수가 부족하다는 것인데 줄부상만 없다면 삼성과 해볼만 하다.



한화 역시 마찬가지이다. 외국인 투수를 두 명 영입한데다가 국내 선발 투수가 업그레이드 되었다. 불펜이 너무 취약한게 여전히 불안요소이지만 이용규, 정근우 등의 가세와 김태균 등이 살아난다면 약한 불펜진의 약점에도 불구하고 화력으로 싸워서 이길 가능성이 최소한 작년보다는 훨씬 높아졌다.



문제는 삼성이다. 골고루 잘하던 삼성의 선발투수진은 거꾸로 다른 팀에 비하여 연패를 끊어주거나 반드시 승리를 거두어야할 경기에서 승리를 장담할 원투펀치가 약하다는 것이다. 그나마 외국 용병 투수 2명도 기대치가 희미하다. 거기에 몇 게임 지나지 않았지만 용병 타자들이 보여주는 홈런 쇼는 삼성의 선발투수진을 더욱 왜소하게 만든다.



따라서, 이런 요소를 감안했을 때 과연 삼성이 우승은 커녕 4강 안에 들까? 하는 의문이 생긴다.



뭐, 나는 팀보다는 선수 위주로 선호도가 갈리고 좋아하는 선수도 최동원, 선동렬, 김용수, 한용덕, 김정수 김상진, 이상훈, 류현진 등 투수 위주에 유이하게 이종범과 강정호만 타자로서 좋아하기 때문에 특별히 좋아하는 팀도 싫어하는 팀도 없다.  예전에는 대부분의 포지션에서 개성이 너무 강했던 해태 타이거즈는 좋아했지만 기아 타이거즈는 특색이 없어 별로이고 마찬가지로 다른 프로야구 팀도 그렇다.



즉, 삼성 못되라고 악담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단지, 소위 프로야구 전문가라는 사람들이 프로야구 예상을 하면서 통계분석 등을 하지 않고 점집의 점장이식 예상을 하고 있으니 답답해서 하는 소리다. 스포츠는 승패와 경기내용도 중요하지만 기록의 경기라는 야구에서는 이에 못지 않게 '스토리 텔링'이 흥행의 중요 요소인데 프로야구의 전문가라는 인간들이 '점집의 점장이 소리'나 하고 자빠졌으니 한심해서 몇 자 적어 보았다.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