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킴님의 댓글을 보고 다음과 같은 상황이 생각났습니다.
(혹시나 해서 드리는 말씀입니다만, 하킴님에게 다른 의도가 있음이 아니라 순전히 그렇다는 의미입니다.)

다음과 같은 일종의 의인화 혹은 역지사지적 사고 자체는 김성한씨의 논문에서도 나타남을 먼저 밝힙니다.

(전략)
이를 판단하기 위해 이
상적 관찰자는 많은 정보를 가지고 있어야 하고, 자신이 사람인지 개인지
모르는 상황에서 판단해야 하며, 개의 입장이 되어 보기도 해야 한다. 이
때 우리는 지나친 의인화에 유의해야 할 것이다. 다시 말해 이상적 관찰
자가 입장을 바꾸어 생각한다고 하면서 막상 인간의 입장에서 개의 입장
을 고려해 봐서는 안 되는 것이다. (후략)  p.61



 외계인의 침략으로 모든 인간들이 식용가능하게 된 시절이 왔다고 가정해봅시다.
몇몇 소수 인종을 빼고 대부분 식용입니다. 한국은 불행 중 다행으로 소수 인종이라고 하기 애매모호하다는 판단을 내려서 100% 식용 판정은 받지 않은 어정쩡한 상태입니다. 헌데, 또 한국인들이 싹싹해서 그런지, 외계인들 눈에는 이뻐보였는지 외계인들이 유독 한국인들을 좋아라해서 식용 대신에 애완용으로 기르는 겁니다. 뭐 한국인들이 기분이 좋진 않죠. 좋으면 자유를 누리게 해줘야지, 구속당해서까지 사랑(?)받고 싶지는 않거든요. 뭐 물론 그래도 개똥밭에 굴러도 이승이 낫다고 100% 식용보다야 낫긴하죠.  그런데, 어느날 외계인들이 무슨 바람이 불어서인지, 기존의 소수 인종 이외에 몇몇 인종들을 식용에서 추가 열외 시켜주겠다면서, 그간 식용 불가 판정을 받지 못했던 한국인들을 완전히 그 공포에서 배제시켜 주겠답니다. 한국인들 입장에선 완전 좋습니다. 
 
 헌데, 가장 많이 식용으로 이용되던 미국인들은 이런 외계인의 처사에 땅을 치고 통곡하는 것을 넘어서 괜시리 한국인까지 밉습니다. 아니 뭐 미국인들이 주 식용으로 된 이유는 자기네들이 살도 많고, 쪽수도 많고, 애들이 영 싸가지도 없어서 라고 칩시다. 물론 미국인들 입장에서는 억울한 부분도 있겠지만 말입니다. 그런데 사실 미국인들도 머리가 그리 나쁜 편은 아니거든요. (한국인을 개, 미국인을 돼지라고 했을 때, 돼지의 지능지수는 상식과 달리 절대 낮지 않고 70정도라고 합니다.)  그렇다고 딱히 뭐 한국인보다 고통을 덜 느끼지도 않고... 
그러니 "부당한 차별"이라고 하는 것이지요. 지금까지의 대우를 생각해보면, 그간 이쁨을 제대로 못 받고 소외받던 미국인부터 챙겨야지, 순전히 외계인 마음대로 자기들 마음에 든다는 이유로 한국인에게 또 "특혜"를 주다니요!! 
 
따라서 이상적 관찰자의 입장에서 어느쪽 (한국인지 미국인지 외계인인지) 모르는 상황, 일종의 무지의 장막하라고 가정했을 때, 이것은 또다른 종차별주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