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 게시판

글 수 18,354
제갈량은 드넓은 옥토지대의 형주땅에서 아주 한적한 시골마을로 낙향해서 살았던 천재적인 지략가였고, 동탁은 漢(한)나라의 가장 서북땅 변두리지역의 서량태수였다. 그래서 잠깐의 권력은 동탁이 잡게 되는데, 동탁이 서량태수를 하면서 서북쪽의 오랑캐와 손잡고 대군을  동원해서 낙양을 점령했으나 온갖 패악질과 공포정치를 자행하면서 끝내 오래가지 못하고 자기의 양아들인 여포의 손에 비참하게 죽임을 당했다. 제갈량은 자신을 알아주는 주군을 기다리면서 농사짓고 책 읽으면서 때를 기다리고 있었기에 훗날 西蜀(서촉)의 승상이 되어서 북벌의 총사령관 임무를 수행했던 것이다. 먼저 치고 나가서 남을 음해, 중상모략하는 간신배들은 잠깐의 성공과 부귀영화를 누릴수는 있지만 그것이 결코 오래가지 못하고 정의의 심판을 받게 된다. 그게 바로 만고의 역사 법칙이고 진리다.


친노유빠세력의 핵심라인인 문재인과 유시민이 바로 동탁과 같은 자들이다. 이들은 권력욕에 눈이 멀어서 아무런 잘못도 없는 정동영을 마타도어해서 자신의 정치 밥그릇을 채우기에 여념이 없었다. 그 결과 노무현은 비참하게 비명횡사했고, 친노유빠들은 노무현관장사로 또 한번 로또대박을 꿈꾸면서 비지니스 장사를 했지만 현명한 국민들을 더이상 속일수가 없었던 것이다. 그래서 동탁의 최후처럼, 문재인과 유시민의 최후도 곧 올 것이라고 필자는 확신하는 바이다. 민심이 곧 천심이라고 했다. 정동영이 비록 친노유빠들의 집중적인 마타도어를 당했지만, 지금에와서보면 정동영의 진정성이 옳았다. 진보주의자로서의 정동영의 정치행보는 백점 만점에 가깝다.
 


지금 진보신당의 심상정과 노회찬, 조승수대표보다 한진중공업 사태에 더 적극적인 사람이 정동영이며, 실제로 진보진영에서조차도 정동영을 인정해주고 있는 분위기다. 그러므로 정동영은 진정한 승리자의 길을 걸어가고 있다. 제갈량의 신출귀몰한 전략전술처럼 새로운 진보 집권 아젠다로 2012년 차기대통령으로서 무게감을 가지고 현재 진보의 승리의 앞날을 향해 힘찬 진군의 나팔을 불고 있는 것이다. 그래서 정동영은 제갈량 스타일의 정치를 하고, 친노유빠 문재인,유시민은 동탁의 무지막지한 공포정치와 마타도어 정치를 하는데서 근본적인 정치그릇의 차이가 현저하게 나타나는 것이다.  
댓글
2011.06.28 13:57:04
진보의 승리
문죄인과 유시민도 손학규처럼 내년에 정치권에서 아웃됩니다. 친노유빠가 여의도 정치판에서 설 자리가 이미 없거든요.

번호
글쓴이
공지 운영진 아크로 성격에 대한 운영자 입장 6
운영자2
2012-02-28 1093212
공지 운영진 정치사회 게시판의 성격
id: 운영자4운영자4
2012-12-20 1224139
공지 운영진 준회원 승급에 대한 안내 말씀
id: 운영자4운영자4
2013-04-29 1158773
공지 운영진 정치사회 게시판 단순링크나 독백식의 글은 담벼락으로 이동조치 합니다
id: 운영자4운영자4
2013-06-29 1086172
공지 운영진 유투브 동영상 삽입방법입니다 imagefile
id: 운영자3운영자3
2017-03-08 16715
5354 그냥 궁금해진 문제, 어떤게 더 심각한 것일까요? 9
id: 바람계곡바람계곡
2011-06-26 2739
5353 어소시에이션의 윤리 5
id: 칼도칼도
2011-06-26 2721
5352 "영적 체험의 생리학"이라니 재미있네요. 3 movie
id: 레드문레드문
2011-06-26 3190
5351 시사 개고기 반대는 또다른 종차별주의 4
agnostic
2011-06-26 4051
5350 동물농장 한달만 보면 생각이 달라질지도 몰라요 22
id: 흐르는 강물흐르는 강물
2011-06-26 3445
5349 영한 학술 번역 첫걸음마 --- 05. 추천 서적
id: 이덕하이덕하
2011-06-26 2813
정치 제갈량=정동영, 동탁=문재인, 유시민... 1
진보의 승리
2011-06-25 3658
5347 정치 손학규와 이명박의 차고치는 고스톱. 4
진보의 승리
2011-06-25 3572
5346 기타 . 3
id: 오마담오마담
2011-06-25 2677
5345 개고기 금지를 정당화할 수 없다면 식인 금지도 정당화할 수 없다 27
id: 이덕하이덕하
2011-06-25 4689
5344 기타 .
id: 오마담오마담
2011-06-24 3447
5343 영한 학술 번역 첫걸음마 --- 04. 『The origins of virtue』에서
id: 이덕하이덕하
2011-06-24 3732
5342 시사 이게 그렇게 욕먹을 일인가요? 43
id: 바람계곡바람계곡
2011-06-24 5878
5341 정치 문재인이 정치를 할 결심을 굳힌것 같네요
id: 흐르는 강물흐르는 강물
2011-06-24 4458
5340 아~ 이 여자 진짜 미♡엄마 아닌가요? 3
id: 새롬이새롬이
2011-06-24 4482
5339 영한 학술 번역 첫걸음마 --- 03. 『The blank slate』에서
id: 이덕하이덕하
2011-06-24 3573
5338 아주 빵빵 터지네요. 엠팍에서 발견한 완전 뿜은 글. 1 image
id: 바람계곡바람계곡
2011-06-23 6020
5337 오밤중에 완전 빵 터진 이야기... 이것이 한나라당. ㅋㅋㅋ 14
id: 바람계곡바람계곡
2011-06-23 4842
5336 자본주의 맘몬의 위력은 종교까지도 타락시킨다
id: 흐르는 강물흐르는 강물
2011-06-23 4263
5335 정치 "김진표 당장 바꾸고, 민주당 정신 차려라" 4
id: 바오밥바오밥
2011-06-23 4975
5334 시사 기독교인이 본 이명박의 도둑발언 해석 4
id: 흐르는 강물흐르는 강물
2011-06-23 4253
5333 정치 문재인이 영남패권을 얘기했네요 6
id: 바오밥바오밥
2011-06-23 4641
5332 정치 대선 보다는 총선이 중요하다고 봅니다. 1
id: 묘익천묘익천
2011-06-23 4840
5331 시사 오세훈의 한강 주운사업은 미친 짓이다 40 imagefile
id: 길벗길벗
2011-06-23 8930
5330 키스의 위력?
id: 새롬이새롬이
2011-06-23 4119
5329 영한 학술 번역 첫걸음마 --- 02. 사전과 검색 엔진
id: 이덕하이덕하
2011-06-23 5875
5328 2MB, 내가 너 그럴 줄 알았다. 3
id: whatadaywhataday
2011-06-23 4513
5327 시사 조선일보도 '도둑같이 오는 통일'을 깠군요 6
id: 미투라고라미투라고라
2011-06-23 4750
5326 영한 학술 번역 첫걸음마 --- 01. 머리말
id: 이덕하이덕하
2011-06-23 3339
5325 궁금한 점 한가지 5
agnostic
2011-06-22 5078
5324 천주교는 구원이 없답니다. 내가 속았어 내가 속았어 그동안 헛봉사했어 ,,
id: 새롬이새롬이
2011-06-22 5555
5323 참 헛소리는 잘 하는 분이세요. 7
id: whatadaywhataday
2011-06-22 4517
5322 intellectual or intelligentisa
id: 몬테로사몬테로사
2011-06-21 4851
5321 m622라는 작자. 2
id: 몬테로사몬테로사
2011-06-21 5869
5320 dvdprime눈팅중인데 악취가 진동을 하네요. 10
id: 구라성인구라성인
2011-06-21 7344
5319 시사 낙동강 오세알 대처법 12
id: 시닉스시닉스
2011-06-21 4324
5318 정치 당신의 고마움을 모르는... 2
id: 레드문레드문
2011-06-21 4652
5317 시사 [한겨레] 베트남 노동자들을 막 대하는 경찰 2
id: 바오밥바오밥
2011-06-21 4191
5316 정치 노무현 관장사는 고수익 정치 비지니스 상품... 3
진보의 승리
2011-06-21 4157
5315 정치 친노유빠가 나쁜 이유... 17
진보의 승리
2011-06-21 6804

application/rss+x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