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이 영남패권을 인정하고 영남이 앞장서서 이 문제를 풀어야 한다고 말했군요.
다른 건 몰라도 이 발언만큼은 인정해주고 싶네요. 
다만. 이걸 거의 양비론적 관점에서 지역주의적인 관점으로만 보는 건, "역시나"라고 할 수밖에 없습니다.
    
참여정부를 "성공을 넘어선 정부다. 성공은 말할 것도 없고 정치사에 새로운 획을 그은 정부다."라고 평가하는 건
아무리 팔이 안으로 굽는다지만 편애가 상당히 심각하신 듯...

"김대중 정부를 계승하면서 한계도 벗어난 정부였다."는 것도 심한 자화자찬으로 보이고...
탈권위를 강조하는 것 같은데, 뭐랄까요,
참여정부 홍보를 위한 의도적인 발언이 아니라면, 자기에게 유리한 것만 보려 하는 심리라고나 할까요? 


[서울신문] “대선? 그때 가서 결정” 출마가능성 배제 안해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10616008003

→굳이 따지자면 영남과 호남, 어느 쪽의 책임이 크다고 보나.

-책임은 영남이 져야 한다. 패권은 영남이 갖고 있었으니까. 영남이 우리 현대사에서 김대중 정부 시절 딱 한번을 빼고는 줄창 권력을 쥐고 있었다. 그런 후유증 있다. 마음을 열고 문제를 풀기 위해 더 앞장서야 하는 것이 영남쪽이어야 한다.


잘했다고 보는 또 하나의 발언....

→아쉬웠던 점은 무엇인가.

-양극화와 비정규직 문제에 대해서 더 잘했어야 했다. 두 가지 과제를 우리 사회문제로 인식하고 정책과제로 처음 제시했다는 의미는 있지만 더욱 많은 노력 기울여야 했고 정책적인 면에서도 우선순위에 뒀어야 했다는 후회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