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대통령님 2MB.
안 해본 게 없다는데 다른 건 잘 모르겠고, 헛소리 하나는 참 예술입니다.
인터뷰하는 것 보고 있으면 문법도 안 맞고, 조리도 없고, 논리적이지도 못하고, 그렇다고 무슨 깊이가 느껴지는 내용도 아니고, 솔직이 저 입에서 뭔 소리가 나올라나 조마조마하기 이를 데 없죠.

흠결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경제 살리라고 뽑아 줬으면 안 해본 거 없다는 봉창 뜯는 소리 좀 하지 말고 경제라도 좀 어떻게 망가지지 않게만 해주면 좋으련만, 동네 방네 안 건드리는 게 없습니다.
특히 김대중 처럼 대북관계와 통일에 대한 확고한 철학이 있을리가 만무한데 자꾸 대북관계와 통일에 대해 누굴 가르치려 드는 꼬라지를 보고 있으면 저 인간이 도대체 뭘 먹고 저러나 하는 생각만 듭니다.

기사 하나가 났는데, 일단 보시고...
http://www.viewsnnews.com/article/view.jsp?seq=76398
통일이 도둑같이 온답니다. 별 덜 떨어진 소릴 다 듣습니다. 독일의 경우처럼 갑자기 올 수는 있겠지만, 통일이 몰래 오는 것도 아니고 도둑은 무슨 도둑? 비유를 해도 사람 됨됨이의 수준을 알 수 있도록 참 치졸하게 합니다. 예전에도 맛사지걸로 형편없는 비유를 하다가 곤혹을 치뤘는데 어디서 배워 처먹은 버르장머린지 도무지 고치질 못 하네요. 물론 고칠 생각이 없어 보이기도 합니다.

은근 슬쩍 천안함을 끼워 넣는데, 북한 정도의 나라에서 우리나라 초계정을 쥐도 새도 모르게 침몰 시키고 돌아갔다는 걸 100% 그대로 믿는 사람이 더 이상한 사람이겠죠. 정상적인 사람이라면 북한이 했을 가능성은 높지만 증거가 없어서 참 희한하다는 정도로 생각하는 게 맞습니다.

뭐, 다른 말들은 하도 횡설수설이고 알맹이가 없어서 들으나 마나입니다.

이런 헛소리도 있습니다.
http://www.viewsnnews.com/article/view.jsp?seq=76389
농민들은 정부 보조에 의존하지 말고 비싸고 맛있는 고품질의 고부가가치 농산물 생산해서 자립하라는 이야기죠.
머릿 속에 든 생각이 전혀 없습니다.

이제 1년 반 남았습니다. 아이고 지겨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