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새정치민주연합, 무공천 논란 중단하라"


"합당 명분이라고 해서 공천제 폐지 문제 끌어내는 것은 옳지 않아"
"잘못된 선택이라면 궁색하게 샛길을 찾지 말고 대로로 나서라"


"솔직히 저는 민주당과 새정추의 통합이 발표될 때 그 명분이 기초정당공천제 폐지라는 사실에 멘붕을 느꼈다"며 "제가 정작 궁금한 것은 새정치민주연합의 입장이다"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기초정당공천제 폐지가 진정 원칙이고 소신입니까?"라고 물으며 "윈칙이라면 어떤 위험을 감수하고라도 가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러나 잘못된 선택이라면 궁색하게 샛길을 찾지 말고 대로로 나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심 원내대표는 "기초정당공천제 폐지는 잘못된 특권을 내려놓는 정치개혁이 아니라 책임정치를 포기하는 것이다"며 "새정치가 아니라 반(反)정치다"고 강조했다. 

-----------------------------------------------------------------------

노회찬 "새정치연합, 무너질 가능성 있어"

"내천이야말로 가장 비민주적인 공천방식"


노회찬 전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전원책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새정치민주연합 수뇌부의 무공천 고수를 비판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새정치 지도부의 무공천 고수에 대해서도 "공천제도를 바로 잡는 것이 정치개혁인데 공천 자체를 포기하는 것은 정치개혁을 포기하는 것이나 다름없다"며 "병원이 환자를 어떻게 치료할 것인가 고민해야 하는데 환자를 받지 말자고 하는 것"이라고 비유했다.

그는 이어 "그런 점에서 이것은 잘못된 공약이기 때문에 철회되는 게 마땅하다"며 "법을 개정해서 기초공천을 못하도록 하겠다고 하는데 이것은 공천을 제대로 잘 할 수 있는 정당이 공천하는 것까지 막겠다는 것 아니냐. 저는 위헌적 요소까지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한 새정치 일각에서 공천을 하지 않되 특정후보를 지원하는 방안을 모색중인 데 대해서도 "불리함을 만회하기 위해 내천하겠다는 것인데, 내천이야말로 경선도 안하고 지명하는 것 아니냐. 공천권에 문제 있다고 하면서 더 비민주적인 정책을 하겠다는 것"이라며 "선거제도에 문제 있다면서 선거는 안하고 세습하겠다는 것과 같은 이야기"라고 질타했다.

그는 이어 "내천이야말로 가장 비민주적인 공천방식"이라며 "공천을 안 해버리고, 불리할 것 같으니까 (내천이라니)...내천이라는 게 사실 지명이지 않나? 민주경선을 안하는 방식으로 후퇴하는 거다. 선거 관련해서 문제가 있으니까 선거 없이 그냥 국회의원을 지명하는 것과 같다. 그렇게 되면 오히려 무공천은 무정치를 넘어서 비정치-반정치로 가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진보당 "새누리 무공천, 정당·책임정치 구현 역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