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민주당의 경남 공략이 수도권 전략과 충돌한다고 보는 것은 노무현 정부에서 그런 전례가 있기 때문입니다. 지역균형 개발이라는 명목아래 경남에 퍼주고 수도권과 대립하는 것이 국토 정책으로 구체화된 영남 공략이었죠. 그런데 이것은 한나라당이 노무현 정부내내 충실히 견지한 노골적인 수도권 중심주의와 격렬하게 대립합니다. 그리고 그 결과는 민주당의 수도권에서의 엄청난 참패였죠. 저는 한나라당이 꾸준히 견지한 수도권, 서울, 강남 중심주의가 이명박 승리의 원동력이었다는 사실을 진지하게 논의하지 않고 원론적인 지역균형 개발만 부르짖는 진보 개혁 진영의 분위기가 이해가 안됩니다. 지역균형 개발이 선거 승리보다 중요한 헌정사적 과제라도 된다고 생각하는 걸까요? 

영남 공략은 단지 영남 후보를 대통령으로 내세우거나 당권을 나눠주는 것에서 끝날수가 없습니다. 반드시 필연적으로 그것은 영남에 퍼주고자 하는 정책적 욕망으로 구체화 되게 되어있습니다. 김두관을 보면 영남 공략의 논리가 어떻게 실제 정치에서 구현 되는지 알수 있습니다. 노무현 정신의 계승자라고 해서 지역 이기주의를 외면하는 것이 과연 가능할까요? 오히려 영남이라는 시장에 진입한 신규 사업자답게 한나라당보다 더 노골적으로 영남 지역주의에 투항하지 않을까요?  LH공사를 먹는 것도 모자라 연금관리공단까지 내놓으라고 땡깡을 피운뒤 오마이가 주최한 토론회에 나와 "노무현 정신 계승"을 씨부렸던 김두관의 행보는 친노가 주도하는 민주당의 영남 공략이 어떻게 진행될지를 미리 보여주는 바로메타라 하겠습니다. 

애초부터 싹을 잘라야 합니다. 영남 후보론의 귀결을 노무현때 한번 겪었기 때문에 다시 반복해서는 안됩니다. 호적 장사로 표좀 끌어모으는 것에서 깔끔하게 끝날수 없습니다. 반드시 영남 지역이기주의라는 구렁텅이 속으로 빠져들게 되어있습니다. 

그럼 다른 지역도 마찬가지 아니냐? 호남이나 충청 역시 수도권에 대해서 제로섬 게임의 관계에 있지 않느냐? 하지만 경부축 개발의 원심력이 수도권 개발의 원심력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경상도의 박탈감은 전통적인 저발전에 신음하는 호남이나 충청 일부의 그것과는 전혀 다릅니다. 영남이 내세우는 국토균형 개발론은 수도권 중심주의로 가는 국토개발의 중력을 다시 경부축으로 돌리겠다는 것으로서 반드시 수도권과 격렬하게 대립하게 되어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