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검색을 하다가 흘러흘러 이곳까지 온 게 몇 달 전인데,

그동안 여기 올라오는 글들을 보면서 참 재미있었다.


개인적인 일이 좀 있어서 이제는 더 이상 여기에 들어오지 못할 것 같다.

웹사이트 하나에 들어오고 나가는데, 왜 이런 글을 쓰냐고 묻는 분이 계실지 모르겠다.


나는 그냥, 어이없는 내 글에 응대해 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하고 싶었다. 알겠지만, 내 인격이 그다지 훌륭한 편은 못 된다. 하지만 고마운 건 잘 안다.


또, 몇몇 분들에게 미안하다는 말도 하고 싶었다.

특히 이덕하님. 이 글을 보실지 모르겠지만 이덕하님을 향한 글 중, 후회하는 게 참 많다. 그렇게까지 날이 설 필요는 없었는데... 항상 마음에 걸렸었다. 속좁은 자의 치기어림 정도로 생각해 주시면 좋겠다.


그리고 대륙시대님에게도 잘 사시라고 말씀드리고 싶다.


다들 잘 사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