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 글을 한번 읽고 무슨의미인지 이해가 되는 사람은 천재이다. 
한글+漢字는 세계최강이다!!!


아래는 漢字語를 사용하지만 漢字使用을 排除한 한글전용의 의학전문서의 일부이다.


전부 한글로 되어 있어서 아래 내용을 전부 읽는데 1-2분이면 족하다. 그런데 몇%나 이해가 되는가.

어려운 전문용어들이 초등생도 읽을 수 있는 한글로만 되어 있으니 읽기는 읽었으되 무슨 의미인지 잘 이해가 안 되어 두 번, 세 번 반복해서 읽게 되지는 않는가.

그래도 무슨 의미인지 이해가 잘 되는지 의문이다.


이렇듯 한글전용 專門書는 그 理解의 비율이 낮아 難解한 전문용어 일부를 次善策으로 괄호안에 漢字 대신에 영어로 설명을 해 놓았다.


이러한 敎材로 지식을 익히는 학생들이 신기하다.


이렇게 한글전용 전문서는 거의 암호해독 수준이니 이해가 잘 안되어 飜譯書를 멀리하고 자꾸 英文原書로만 공부하게 되나보다.


독일인이 쓴 理念書를 독일원서로, 프랑스인이 쓴 哲學書를 프랑스원서로 공부한다면 그나마 낫지만 독일서적이든 프랑스서적이든 거의 영어로 다시 번역된 영문원서로 공부하게 되니 그게 문제이다.


그나마 그러한 원서를 읽으면서 한국어로 의미의 번역이나 제대로 하면서 이해하는지 의문이다.


漢字를 배우지 않고 한자어를 排除하다보면 한국어로 그 의미가 100% 이해 될 리가 萬無이다. 대충 이해하고 다 이해한 것처럼 착각하는 경우도 不知其數일 것이다.


이렇듯 우리의 한국어는 서서히 영어에 오염되어 죽어간다.


이러다가 한국어는 우리말 半, 영어 半이 되어가겠지. 그러다가 결국은 영어를 공용어로 쓰자고 하겠지. 종착역은 한국어의 死亡宣告이다.


한글전용론자들의 궁극적인 목적지는 그들이 원하든 원치 않았든 간에 아마 영어공용론으로 갈 것이다.


아래 한글학회 홈페이지의 토론장에 가보면 영어공용론 토론방도 별도로 있고 표면적으로는 영어공용론을 반대하지만,

http://www.hangeul.or.kr/board/zboard.php?id=discussion&category=1


한글은 文字이지 言語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한글이 한국어의 전부인양 錯覺하여 한국어의 양날개인 한글과 漢字 中 한 날개를 스스로 제거하여 불구로 만듦으로 인해서,


한글만 살리고 한국어를 죽이게 되는 그들의 한글전용론이 그들이 원하든 원치 않았든 간에 必然的으로 그러한 結果를 낳게 할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니 한글전용론자들이 결국은 한국어를 살리는 것이 아닌 한국어를 죽이는 것이고 愛國을 하는 것이 아니라 賣國하는 것이라고 하는 것일 게다.


아래는 단순한 一例이기는 하지만 한글전용론자들의 한자어 죽이기 論旨의 斷面을 보여주는 사례이다.

한글전용론자들의 매국적 논리의 一例 ..(한국어가 왜 영어로 찌들어가고 있는지 그 원인을 알 수 있다)


아래 글을 한번 읽고 무슨의미인지 이해가 되는 사람은 천재(암호해독가)이다.  내나라 글을 읽기는 읽었으되 무슨말인지 그 의미를 모른다면 차라리 못읽는만 못하다. 못읽으면 읽기위해서 노력(공부)이라도 하기 때문이다.
...

=======>漢字語를 사용하지만 漢字使用을 排除한 한글전용의 의학전문서의 일부

...........................................................

(1) 통각수용기


 말초의 통각 수용기(pain receptors)는 잠재적이거나 실질적인 조직손상으로 인하여 이차적으로 발생하는 자극에 반응하는 자유신경종말(freenerve endings)이다. 자유신경종말은 척수의 등쪽뿔(dorsal horn)로 가는 유해한 자극과 관련된 감각정보를 전달하는 가는 구심섬유에 연결되어 있다. 자유신경종말은 피부, 입안, 그리고 항문 등에 위치하며, 일차적으로 가는 Aδ섬유에 연결되며, 고강도의 기계적 자극, 차갑거나 뜨거운 자극에 민감하게 반응한다. 신경충동은 Aδ섬유를 통해 초당 5-15m의 속도로 척수의 등쪽뿔로 전달된다. Aδ섬유의 활성화와 관련된 대부분의 감각은 날카롭거나 찌르는 듯 하고, 통증 발생부위를 명확히 감지할 수 있는 통증으로 빠른 통증(fast pain)이라 부르기도 한다. 또한 Aδ 섬유는 유해하지 않는 감각정보를 전달하기도 한다.


 가는 무수초 구심섬유인 C 섬유는 기계적 자극, 열 자극(44〫〫˚C 이상), 화학적 자극 증 여러 가지 유해 수준의 자극에 반응하는 다양상 유해수용기(polymodal nociceptors)로써 실질적인 조직 손상을 알리는 통증을 전달한다. 다양상 유해수용기는 피부와 신경계를 제외한 여러 신체조직의 심층에 주로 위치하고, 균질의 수용야(homogenous receptive fields)를 가지고 있다. 이것은 히스타민과 브래디키닌(bradykinin) 같은 화학물질에 반응하는 것으로 보이며, 조직손상에 대한 반응으로 분비된다. C섬유는 Aδ 섬유보다 느리게 정보를 전달하는데, 전도속도는 약 초당 1m이다. 조직손상과 관련 있는 타는 듯한 통증(burning pain)은 이차통증(second pain) 또는 느린 통증(slow pain)이라고 하며, 주로 C섬유의 흥분에 의해 전달된다. 그러나 Gybels 등(1979)은 다양상 유해감각 수용기와 연결된 C섬유를 통해 유해하지 않는 감각이 전달된다고 하였다.

.............................................................................


=======>읽기는 읽었으되 무슨의미인지 얼마나 이해가 되는가.

아마 읽기는 읽었으되 의미파악이 안되어 두번, 세번 반복해서 읽게 되고 그래도 亂數表를 옆에 두고 암호해독을 해야 할게다.

그래도 불가능하지 않을까..



 

아래 글들에서는 左派와 外勢가 추진한 漢字廢棄와 한글전용론의 숨은 함정들을 볼 수 있다.
우리민족은 지금 한글전용이라는 함정에 빠져 그들의 의도대로 左傾化, 愚民化로 가고 있는 것은 아닐까.



어문정책에서 진정한 보수가 가야할 길에 대한 지침서
-保守세력은 '漢字쓰기 운동'을 전개해야

-韓國語 정상화가 보수운동이 되어야 한다-한글專用의 확산을 저지하는 길이 국가정상화의 길이다.
-나는 왜 한글전용론에서 벗어나게 되었는가? 한자혼용의 필요성에 대한 한 記者의 체험적 보고-


좌파와 외세가 추진한 한자폐기의 숨은 의도를 면밀히 분석한 글
-'國漢混用은 民族주체성·東아시아共生·近代學術을 위한 礎石"(김정강)
-'한글專用이란 사대주의'(김정강)


한글전용론의 서양추종 사대주의등 매국성을 볼수있는 글
 
-'주시경, 최현배, 한글전용론의 허와 실'


아래 글들을 보면 그 동안 우리가 漢字를 중국의 漢族이 만든 문자로 잘못 알고 있었음을 알수 있다.
-한글과 한자 는 모두 동이족의 문자이다.
-漢字는 우리민족의 선조인 동이족에 의해 만들어진 문자다
-한자창제. 한자 동이족창제...등으로 검색해 보시길...과연 한자가 중국글자라고 배척하는게 옳은지....
-한자는 우리민족의 글, 한자문화는 우리민족의 문화 - 동이족의 한자창제와 관련하여 중국 조선족 정인갑교수가 쓴글


한자를 버린 월남(베트남)이 공산화되는 과정과 중국의 경우 비교 예시
-보라! 조상이 쓰던 한자를 버린 越南(베트남)이 불과 70여년만에 어떻게 共産化, 赤化의 길로 가는지를..
-漢字를 쓰는 中國이 共産化된 이유


한글전용론자들의 한자에 대한 피해망상적 잘못된 논리의 단면을 볼수 있는 사례
-한글전용론자들의 매국적 논리의 一例 ..(한국어가 왜 영어로 찌들어가고 있는지 그 원인을 알 수 있다)
-혹시 '저우룬파'가 누군지 아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