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진수가 부산저축은행 비리로 구속된 건 다들 아실 겁니다.
이 은진수에 대해 김황식 총리가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민주당 김유정 의원이 "은진수 위원을 감사위원으로 제청한 제청권자로서 책임을 느끼지 않느냐"고 묻자, "그분은 기본적으로 정의감이 강한 분"이라고 말했답니다. "그 분이 잘못을 저지른 데 대해서는 용서할 수 없지만, 그분이 가지고 있었던 장점까지 그렇다고해서 전혀 없어지지 않았다는 취지"라며 은진수를 감쌌는데요...

제가 볼 땐 소위 보수/우파라 자처하는 중년/장년층의 사고방식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발언이라 생각합니다.
이들은(아... 저도 솔직이 40대 중년입니다만...) 완전히 분리된 이중적 사고방식을 가지고 있습니다.

표면적으로는 검사나 감사로 직무를 수행함에 있어서 공정하고 청렴한 행위를 물론 합니다. 대부분 이렇게 할 겁니다. 다만, 그렇게 해도 아무런 문제가 없을 때만. 그러나 자신이 관련되지 않은 일에 대해서 검사나 감사로 이렇게 하지 않을 이유가 도대체 뭐가 있을까요? 꼭 은진수 같은 '정의로운' 사람 아니더라도 거의 모든 사람들이 이렇게 합니다.

문제는 자신이 개인적으로 관련되어 있는 일입니다.
검사/감사가 뒷돈 받아 처먹는데 이골이 난 것들이란 사실은 이미 다들 아실 텐데, 그 소수의 일에서는 철저하게 '정의로운' 행동을 보이지 않죠.
이런 일은 100 중에 1~2 정도 될 겁니다. 뒷돈은 이런 일에서 받아 처먹어도 충분하고(예를 들어 삼성의 장학금...) 스폰서가 있다면 더욱 좋죠. 이들은 보험의 성격이라 일이 터지기 전까진 특별한 걸 요구하지 않는 사람들이니까. 즉, 업무는 정의롭게 보면서 뒤로는 여전히 받아 먹는 겁니다. 따라서 겉으로 볼 땐 이 검사나 감사는 아주 정의로운 사람입니다. 뒷주머니가 아무리 두둑해져도 말이죠. 

꼭 검사/감사만 이런 건 아닙니다.
누구나 자신이 맡은 일의 대부분은 '정의롭게' 합니다. 비리로 썩어 문드러진 건설회사들도 건물 무너지지 않게 잘 짓습니다. 100개 만들면 그 중에 부실해서 무너지는 건물은 1개도 안 됩니다.

김황식이 아무리 좋은 판사였다 해도 저는 그가 100% 청렴결백하다고는 전혀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럴 가능성 자체가 없다고 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황식은 거의 모든 재판과 업무에서 '정의로운' 판결과 지시를 내렸을 겁니다. 따라서 김황식은 거의 모든 사람들이 볼 때 '정의로운' 사람입니다.

김황식의 사고방식은 솔직이 우리나라 중장년의 대부분이 자기도 모르게 가지고 있는 사고방식입니다.
하지만 이런 사고방식의 심각함은 제대로 느끼지 못 하고 있을 겁니다. 오히려 세상은 이렇게 사는 것이라는 합리화를 하고 있겠죠.  
이런 이중적 사고방식이 일반인이 아닌 검사/감사 같은 직업을 가진 사람들에게까지 합리화되어 있으니 사회에 정의가 뿌리 내리기가 그리도 어려운 것이라 봅니다. 검찰총장도 검찰만큼 청렴한 곳이 어딨냐는 우끼고 자빠지시는 소리를 한 적이 있죠.

정의로와도 될 때만 정의로운 사람도 정의로운 사람인 나라가 우리나라고, 이게 나이든 사람들의 머릿속에 깊숙히 자리잡은 이중적 사고방식입니다. 아마도 100이면 99는 바뀌지 않을 거고, 시간이 흘러 사람 자체가 없어지는 수 밖에는 딱히 방법이 없어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