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이 드디어 공개적으로 이정희에게 러브콜을 보냈다. 즉, 민주노동당에 입당하고 싶다고 유촉새 본인 스스로 백기투항을 한 셈이다. 그런데 주지하다시피, 민주노동당은 진보좌파 정당이면서 동시에 종북주의 노선을 함께 가지고 있는 당이다. 이런 정당에 유시민의 정체성이 맞다고 보는가? 유시민의 정체성은 한나라당과 영남패권에 가장 가깝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유시민은 코가 석자이고 찬밥 더운밥 가릴 입장이 아니다보니까 결국 무리수를 두면서까지 민주노동당에 기어들어가고 싶어서 환장했다.

그러나 필자는 매우 기쁘기 한량없다. 드디어 유시민이 위대한 정치적 결단을 해준 것에 대하여 무척 깊은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다. 왜냐면  유시민이 가는 정당은 항상 분열과 갈등으로 망했던 역사의 진리가 있었으며, 민주노동당도 예외대상이 될수 없기 때문이다.

 

 

유시민이 민노당에 입당하면 민노당의 진보좌파적인 가치는 상실하고 극심한 당내 갈등과 함께 <당 주도권 싸움>이 심화되어서 종국에는 민주노동당이 유시민계파와 순수한 종북주의 진보좌파로 갈라지게 될 것이며 끝내 민노당은 해체수순을 밟게 될 것이 자명하다.

여기에 종북주의노선때문에 갈라진 조승수대표의 진보신당이 과연 유시민의 민노당 참여를 곱게 봐줄리가 없다. 

조승수와 노회찬, 심상정은 유시민의 민노당 장악을 그대로 수수방관할 입장이 못되며, 그렇게 놔두지도 않을 것이다.

만약에 유시민이 민노당에 입당하게 된다면 조승수와 노회찬은 <유시민 불가론> 카드를 들고 나와서 진보대통합의 시대적 명분의 불합리성을 설파할 것이 100퍼센트다. 여기서 주목해야 사람은 바로 민주당 당대표인 손학규이며 야권 대선후보인 정동영이다.

 

 

 

손학규에게도 드디어 기회가 찾아왔다. 진보신당 지지자들은 유시민을 이명박 못지않게 혐오하고 싫어한다. 유시민의 좌클릭 정치도 인정하지 않는게 바로 진보신당 지지자들이다. 고로, 손학규와 정동영은 유시민이 민주노동당에 입당하면, 내년에 있을 총선과 대선에서 민노당과 야권연대 공조를 하지 않겠다고 선언해야 할 것이다. 이것이 바로 민주당의 전략적인 <유시민 죽이기>작전카드다.

 

 

유시민 같이 사악한 간신배는 차디찬 시베리아 벌판에서 얼어죽게 방치하는 전략이 가장 효율적이고 효과만점이다. 그러므로 유시민이 민노당에 입당하는 것을 민주당 야권주자들은 꼭 막아야 한다. 그럼에도 민주노동당이 유시민을 받아준다면 내년 선거에서 민노당을 배제하고 민주당 독자노선으로 총선과 대선을 치루겠다고 민주노동당을 강하게 압박해야 한다. 그렇게되면 민주노동당도 쉽사리 유시민이라는 뜨거운 감자를 쉽게 민노당 품으로 받아주지 못할 것이다. 왜냐면 민노당도 내년에 민주당과 야권공조를 해야만이 자신들이 원하는 <원내 교섭단체>를 꾸려나갈수 있고 수도권에서도 민노당 금뱃지 깃발을 당선시킬수 있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때문이라도 민주당 당대표인 손학규는 이렇게 선언해야 마땅하다. 또한, 민주당 수석 최고위원인 정동영도 민주당의 가치와 노선을 중심으로 이렇게 당당히 외쳐야 한다.

 

 

 

 

"유시민의 민주노동당 입당은 민주당과의 야권연대 공조를 깨는 행위다. 도저히 묵과할수 없는 일이며, 민주노동당의 현명한 판단을 기다리겠다. 아울러서 내년 총선과 대선은 민주당 독자노선으로 갈수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