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정치는 이념이 중심에 있는 것 같지만 그 이념은 지역의 중심가치라고 할 수가 있다.
지역과 분리된 이념은 존재하지 않는 것이다.

참여정부와 열린우리당은 지역주의 탈피를 기치로 내걸은 정치세력이지만
결과적으로 열린우리당은 해체되어 민주당에 흡수되었다.
이념이 지역을 초월할 수 없다는 진리를 보여준 사건이라고 할 수 있다.

영남의 변혁에 대해서 얘기들이 많지만 노 대통령이 영남 출신이 아니라면 과연 영남에서
그 정도의 표를 끌어낼 수 있을까란 의문은 내년 대선에서 해답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영남의 진보세력이 파이를 차지하고 있는 것인지 아니면 지역안에 갖혀있는 영남 진보인지.

한나라당은 보수정당이라고 하지만 지역주의를 벗어나지 못한 것을 불교계에 대한 특혜법안을
앞장서서 지원하고 있는 것에 알 수 있다. 덕분에 수도권의 한나라당 의원들은 개피를 보게 되었다.
한나라당이 보수적 가치를 지지한다면 불교보다 기독교의 뜻을 살펴야 했으나
한나라당은 영남에 기반한 정당이기 때문에 영남의 불교계의 뜻을 우선시한 것이다.
이념보다 지역주의가 우선한다는 것은 영남도 마찬가지인 것이다.

영남 특혜에 대한 비영남권의 분발은 2002년부터 호소력있는 구호였다.
충남에 이어 강원이 뜻을 이어받았다.
내년도에는 2002년과는 다소 달라야 하는 것이 '수도권 특혜에 대항한다'는 구호는 삼가해야 한다는 것이다.
수도권 표심을 확보해야 내년 대선에서 한나라당으로부터 정권을 획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수도권은 유동성이 높은 지역이다. 그러므로 수도권을 자극하는 것은 자칫 대세를 그를 수도 있는 것이다.

내년 대선은 영남 VS. 비영남의 구도로 진행될 수 밖에 없으며 야권에 매우 유리한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