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광주 5,18 민주항쟁 31주년 진짜 진짜 즐거운 날입니다 푸훕*^^* 내가 왜 슬픈날을 
즐거운 날이라고 표현했냐구요? 내가 이날 때문에 개신교의 악을 보았고 이날 때문에 교인
들이 악마를 숭배 한다는걸 알았기 때문이예요! 난 그전까지는 개신교는 하나님의 사자이요


이 세상의 빛과 소금이라고 생각했거든요. 개뿔*^^* 알고보니 세상쪽에 붙어서 뭇 의인들을 
사냥하던 짐승들의 핵심 지지기반인 악의 집합체가 개신교더라구요. 물론 100%는 아니구요
극히 소수는 천주교 김수환 추기경처럼 독재 짐승들과 싸우는 세력이 있었기는 하지마는요!


그래서 나는 그때부터 개신교를 미워하기 시작해서 오늘에 이르게 됐습니다. 인식의 전환이
이루어 진거죠. 또 보니 성경의 예언도 “성소가 세때반 점령당한다(계11;7)고 나와있더군요
그래서 개신교 자체는 미워하지 않습니다. 다만 세상쪽에 붙어서 온갖 영화를 다 누리면서


광주시민을 폭도로 몰아붙이며 신군부를 찬양하는 그들을 볼 때 정말 학을 뗐습니다. 하아!
무슨눔의 종교가 이런종교가 다 있다냐? 종교란 근본이 땅에 속한게 아니라 하늘에 속한게 
종교인데 어쩌다가 개신교가 이 세상 불법한 짐승들의 이중대가 됐을까 진짜 소름끼치대요!


이렇게 수많은 인명들을 학살한 자들의 편에 서놓고 하늘에 가서 어찌 하나님의 얼굴을 볼
수 있단말이냐? 너희가 잠시잠깐의 이세상 권력의 단맛에 취해 안락함을 취하면서 성경에도 
없는 각종 이념사냥을 지지하구서 어찌 속죄양되신 그리스도를 뵐수있겠는지 소름끼치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