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진스님이 조선일보와 인터뷰에서 문재인 같은 사람이 나가면 박근혜와 해볼수 있다는 뜻을 말했는데

이거 친노진영에서 문재인을 두고 무슨 일을 벌이고 있는건가요?

그나저나 인터뷰를 보니 내 평가가 틀리지는 않았군요

요즈음 사람들이나 언론들 너무 쉽게 사람을 영웅만들기 한다니까요

다들 거품이 잔뜩끼었어요

 

 

명진스님이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손학규 민주당 대표에 대해 비판적 입장을 밝히며 야권은 문재인 전 비서실장 같은 인물을 발굴해 박근혜 전 대표와 맞서야 한다고 주장, 미묘한 파장이 일고 있다.

15일자 <조선일보>에 따르면, 명진스님은 이명박 대통령에 대해선 "불교계 입장에서 보면 역대 최악의 대통령이다. 거짓말을 너무 쉽게 한다. 잘못했으면 정직하게 사과하고 바로 잡아야지 너무 뻔뻔하다"고 맹비난한 뒤, "그에 비하면 박근혜 전대표는 진정성이 있다. 나는 좌고 우고 떠나서 진정성 있는 사람이 좋다"며 박 전 대표에 대해 긍정적 평가를 했다.

명진스님은 그러나 과거에 친분이 두터웠던 손학규 민주당 대표에 대해선 "이런 이야기해도 되는지 모르겠는데 난 그 사람 안 믿는다. 자기가 오랫동안 몸담았던 정당을 떠나면서 '유신 잔당'이라고 비난했다. 그냥 박근혜가 너무 강해서 한나라당에서는 가망성이 없어 떠난다고 했다면 나는 지금도 그 사람 지지했을 거다. 그런데 자기가 물 떠먹던 우물에 침뱉고 떠났다"라고 비판한 뒤, "차라리 야권에서는 문재인처럼 진정성 있는 인물을 발굴해서 박근혜에 맞서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명진스님은 향후 자신의 거취와 관련해선 "내가 서울로 돌아가면 그때는 봉은사 주지보다는 조계종 총무원장 꼭 해보고 싶다

원래 종정 한 번 해보고 싶었는데 힘이 없더라

불교를 바꾸려면 총무원장 자리가 꼭 필요하다"며 "그러나 지금처럼 선거를 통해 뽑는 총무원장 자리는 관심 없다"고 말했다

그는 선거가 아니면 무슨 방법이 있냐는 질문에 대해선 "나야 모르지"라고 답했다

[출처] : 뷰스앤뉴스 http://www.viewsnnews.com/article/view.jsp?seq=753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