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viewsnnews.com/article/view.jsp?seq=75278

 

김진표 원내대표 당선에 대한 우려 그리고 한나라당 핵심의 집권플랜및 대책등을 말하고 민주당의 ㅁ무대책이나

구호성 정치를 비판하고 있는데 한나라당 그리 만만하게 볼 사람들 아닌데요

 

다음 정권에는 이미 위험수위를 넘은지 오래인 가계부채 때문에 2차 금융위기가 발발할 공산이 크다. 2015년 전후가 되지 않을까 싶다. 부동산거품이 본격적으로 터지면서 가계부채가 부실화되면 3년전 미국이 겪었던 것 이상의 엄청난 쓰나미가 한국을 강타할 것이다. 이 위기를 어떻게 슬기롭게 헤쳐나갈 수 있을 것인가에 정권의 명운 정도가 아니라 한국의 미래가 달려 있다."

하나같이 최악의 위기를 상정하고 있다. 실제로 여가 재집권하든, 야가 정권탈환을 하든 피해갈 수 없는 위기들이다. 그러나 아직까지 민주당에선 이런 고민을 들을 수가 없다.

친박뿐이 아니다. 친이 MB정부 일각에서도 간단치 않은 반격이 준비되고 있다. 그런 대표적 예가 현재 대통령 직속 동반성장위원회가 진행중인 '중소기업 고유업종제도 부활' 움직임이다. 동반성장위는 현재 중소기업들로부터 중소기업 고유업종 철폐 이후 대기업으로부터 당한 침해 사례들을 수집중이다. 오는 8월 100여개 업종의 부활을 목표로 착착 준비중이다.

중소기업 고유업종제 철폐는 참여정부 집권기인 2006년 단행됐다. 대기업들의 맹렬한 로비와 압박에 백기항복을 한 것. 그후 대기업들은 MB집권후 '기업 프렌들리'의 훈풍을 타고 가공스런 속도로 중소기업 부분을 전방위로 잠식해 들어왔고, 그 결과 지금 와서는 대다수 중소기업들이 벼랑끝 위기에 몰렸다. 지금 MB정부는 구정권이 없앤 제도를 복원시킴으로써 중소기업인들의 지지를 회복하면서 명분과 실리를 챙기려 하고 있는 셈.

일각에선 이미 대기업들이 중소기업 고유업종에 진출해 만든 계열사의 매각을 강제하는 방안까지 조심스레 논의되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저항하는 재벌 한두 곳은 본때를 보이겠다는 삼엄한 얘기까지 벌써 들린다.


[출처] : 뷰스앤뉴스 http://www.viewsnnews.com/article/view.jsp?seq=752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