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치에서 지역주의는 부분적으로 존재한다. 하지만 그것이 한국 정치에서 본질적인 것으로 규정될 만한 것인지에 대해서는 솔직히 의문이다.("만들어진 현실"에서는 구체적인 논거와 데이타를 밝히고 있다.)

오히려 지역주의라는 말 대신에 호남(충청,강원포함)차별과 영남패권과 같은 단어가 더 개념충만해 보인다. 이러한 개념은 근대적인 차별과 패권을 직시하도록 하며 동시에 권위주의 vs 민주주의라는 큰 틀에서 해석될 수 있는 것이다. 동시에 누가 피해자고 누가 가해자인지 명료하게 설명해주기까지 한다. 다만 차별의 구체적 의미와 패권의 구체적 의미 나아가 영남의 범위를 어디까지 볼 것인가에 대한 논란은 있을 수 있다. 이와 관련돤 이야기는 지난 토론에서 대충 이야기한듯 하니 여기서는 생략하기로 한다.(개인적인 생각은 아래 링크의 댓글에서 주로 밝혔다)
http://theacro.com/zbxe/?mid=free&page=3&document_srl=385644
http://theacro.com/zbxe/?mid=free&page=3&document_srl=386013
http://theacro.com/zbxe/?mid=free&page=3&document_srl=387057
http://theacro.com/zbxe/?mid=free&page=2&document_srl=388401
http://theacro.com/zbxe/?mid=free&page=2&document_srl=388462

아무튼 지역주의나 지역감정이라는 말은 사실 호남차별이나 영남패권 나아가 이들을 포괄하는 권위주의 vs 민주주의라는 개념충만한  단어들을 모두 사장시켜 버리고 한국 정치를 매우 전근대적인 어떤 것으로 폄하해 버리는 성질을 가지고 있다

얼마전 박지향 교수는 조선일보에   망국적 지역감정을 없애는 길 이라는 글을 썼다. 여기에서는 지역감정의 근원을 다시 고려시대와 조선시대까지 끌고 올라간다. 그리고 경상도의 좋은 평판을 부각시키면서 그와 대조적으로 전라도에 대한 나쁜 평판은 역사 이래 꾸준히 있어왔다는 투의 글 전개를 보여준다. 이것을 통해 박지향이 노리는 효과는 지역주의의 연원은 오래되고 그 책임의 상당부분은 원래 평판이 나쁜 전라도에 있다는 무의식적 암시에 있다고 본다.(그런 의미에서 조선일보의 지역주의 담론은 일종의 유사 인종주의 담론이다.)

이러한 박지향의 논법은 마치 일본제국주의가 조선민족을 규정했던 방식과 유사하다. 타율성론(만선사관, 사대주의, 당파성론, 일선동조론)과 정체성론이 그것이다. 그 결과 한국인들도 뜬금없이 조선놈은 원래 그래 이런 자조섞인 말을 하는 것을 보게 된다. 마치 전라도놈는 원래 그래 이런 말처럼.

그러면 조선일보와 박지향의 이러한 논법을 "만들어진 현실"에서는 무엇이라고 부를까? 이런 것들은 역사학이나 정치학에서 흔히‘ 쓰이는 것으로 과거의 정치적 이용’(political use of the past), 편견의 동원’(mobilization of bias), 전통의 발명’(invention of tradition) 에 해당되는 것이라고 한다.

좀 더 구체적인 문장을 보자

근대 이후 여러 사회에서 ‘전통’이라고 주장되는 의식과 행태가 대개는 “정치경제적 필요 때문에” 작위적으로 발명, 창조되었다는 사실을 분석하면서 홉스봄‧레인저(Hobsbawm and Ranger 1983, 2)는 다음과 같이 지적한다. 이들 ‘창조된’ 전통의 특이성은 …… 역사적인 과거와의 연속성이 대체로 인위적이라는 점이다. 간단히 말해 그것은 새로운 상황이 만들어 낸 산물로서, 과거의 맥락과 연관된 형태를 창출하거나 혹은 준강제적 반복을 통해 그 자신의 과거를 새로이 확립한다

결국 조선일보가 원하는 지역주의 담론은 지역주의나 지역감정을 망국적인 어떤 것으로 보면서 지역주의를 근본적으로 전라도의 문제로 치환시키는 효과를 가져오는 그런 류의 것이다. 과거부터 한나라당쪽에서 퍼뜨리는 지역주의 담론도 이와 별반 다르지 않고 인터넷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이러한 지역주의 담론은 이렇듯 박정희때부터 정치적 필요에 의해 동원되고 만들어진 개념이다. 그리고 이러한 지역주의 담론은 한국의 민주화 담론에 대항하여 87년 대선에서 노태우를 당선시키는 일등공신이 되기도 하였다. 구체적인것은 한국의 지역주의 (망국)론의 부적절성에 대해서 나 "만들어진현실.pdf "을 참조하기 바란다.

그렇다면 지역주의 담론 대신에 우리가 지향해야 할 바는 무엇일까? 이른바 어떻게 호남(강원 충청포함)차별이 구조화되고 영남의 패권이 구축되었는가 실제 통계와 팩트를 가지고 보는 것이다. 이것은 마치 조선이 어떻게 일본의 식민지가 되었고 나아가 일본이 조선에서 그들의 제국주의를 어떻게 관철시켰는가를 보는 것과 매우 유사하다. 단순히 감정적으로 접근해야 할 문제가 아니라는 것이다. 

이러한 나의 주장이 3당합당 이후 생겨난 '저항적 지역주의 담론'과 비슷하면서도 다른 것은 단순히 지역주의로 모든 것을 치환하여 보지 않고 보다 보편적인 시각에서 지난 반세기를 바라본다는 점에 있다. 즉 민주주의와 인권 나아가 공정과 정의의 차원에서 누가 가해자였고 누가 피해자였는지를 바라보자는 것이다. 사실 이런 보편적인 시각에서 한국정치를 보게 되면 소위 지역주의 양비론은 권위주의나 민주주의나 똑같다는 주장밖에 되지 않는다. 그래서 민주화운동이나 노동운동을 했던 사람들이 나중에 권위주의 정당의 후신인 한나라당에 입당하면서 명분으로 써먹은 것은 한결같이 지역주의 양비론에 입각한 지역주의 담론이었다. 나아가 현재 진보그룹을 구성하는 사람들도 민주당을 공격하기 위한 정치적 기술로서 지역주의 담론을 빌려오기도 한다.

물론 한국정치에 지역주의적인 면이 아에 없다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처음 문장에서도 언급했듯이 그것이 한국 정치의 본질을 규정할 정도는 아니라는 것이다. 즉 비록 지역주의적인 면이 있더라도 그것은 권위주의 vs 민주주의의 구도에서 크게 일탈하는 것이 아니라는 이야기이다. 이것은 조선과 일본과의 대립에 있어서도 그것이 민족간의 대립 즉 민족주의적인 면이 있지만 보다 본질적으로는 보편적 인권주의 vs 제국주의의 구도에서 크게 일탈하지 않는 것과 같다.

개인적으로 한국정치에서 지역주의가 30이라면 권위주의 vs 민주주의 대립은 70정도가 아닐까 생각한다.(즉 기존에 지역주의문제라고 봤던 70정도는 사실 권위주의 vs 민주주의 문제로 문제로 치환될 수 있다는 것이다.)  반면 조선일보에서는 한국정치의 본질을 모두 지역주의라고 규정함으로써 권위주의 vs 민주주의의 대립을 희석시키려 했다.(즉 그들은 지역주의 100, 권위주의 vs 민주주의 0이 되도록 만드는 것이 목표였을 것이다.) 물론 "만들어진 현실"을 쓴 저자의 주장을 이해함에 있어 지역주의적 문제가 100프로 권위주의 vs 민주주의로 치환될 수 있다는 식으로 해석될 지도 모르겠지만 나는 그것은 좀 무리라고 본다. 그 이유에 대해서는 minue622님과의 대화에서 밝힌 바 있다.(http://theacro.com/zbxe/?mid=free&page=2&document_srl=388401)

결론적으로 지난 한국정치의 70은 권위주의 vs 민주주의 그리고 그 연장선 상에서 설명할 수 있고 있고 나머지 30은 저항적 지역주의 담론으로 설명할 수 있다는게 나의 입장이다.(물론 이 30에서는 여러 지역주의 담론이 경쟁을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