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십니까? 신입회원입니다. 첫인사는 이정도로 갈무리하고 몇자 적어보겠습니다.

이 얼마나 다행스러운지 모릅니다. 영남패권주의라는 용어도 그다지 불쾌감이 들지 않습니다.
오히려 패권주의에 영남이어서 다행이란 생각이듭니다. 시간을 거꾸로 돌려서 박정희시대로 가봅니다.
박정희가 영남을 아오안 시키면서 호남을 개발시키고 그 대항마로 호남의 김대중과 영남의 김영삼의 역할이 바뀐
상황을 가정하고 전두환이 부산과같은 영남대도시를 민주화의 성지로 만들어주었다라고 생각하면서 그 이후로도 계속해서
호남패권과 영남차별에의한 논란이 쭉 이어져왔다라는걸 가정하면 모골이 송연합니다.

영남패권주의라는 비판을 받아도 지금 호남과 비교하면 참 다행스런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어쩌면 가정이니 호남은 영남만큼 패권을 추구하거나 영남을 차별하지않았을거라는 쉴드가 나올수도 있습니다.
사실 그럴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이것도 가정입니다. 그럴수도 아닐수도라는 가정이라면 최악을 상상해보면
영남의패권이고 호남의차별이란것이 참 다행스럽다는건 변하지않는것같습니다.

그래서 호남의 영남패권에대한 비난은 기꺼이 받아들입니다. 그래도 영남의패권이란것에 안도의 한숨을 내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