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이름없는 전사라는 선수가 등장해서 영남 서민 무죄론을 전도하는데 있어 맹활약을 펼치고 계시고
삿갓이라는 분은 비영남에서 정권 잡으려면 영남 개혁파의 결재를 받아야 된다는 법규를 들이 밀고   
준수할것을 강요하시는  중이다 .

특히 워리어 위드 노우 네임이라는 분은 자질과 능력 우위론이라는 파천황적인 썰까지  구사하는 신공을 
보여 주시니 같이 미친척 할수밖에 없는 고충을 이해해 주시도록.  이 분 말대로 영남 서민들은 영패가 공기처럼 
자연스럽게 흐르는  분위기속에서 태어나고 살았으니  영패라는 존재를 지각하지 못할수도 있다. 이 분에게 영패를
거론하는것은 숨쉬지 말라는 소리나 한가지일것이니 휴머니스트인 내가 참는수밖에.   하지만 영패를 거론하지 않는것이  
무슨 대단한 전략이나 되는양,  또 영남인들을 교화하는 실천적 강령이나 되는양  훈장질하지 말아야 한다. 그렇게 
할 말 못하고 구질구질하게 굴어서까지 영남 서민의 마음을 뻇을 필요도 없고 또 영남 서민들이 교화되지도 않는다.   

다음은 영남 개혁파에 속한다고 스스로를  자리매김하는 삿갓이란 분이다. 이 영남 개혁한다는 애들한테 물어보고 싶은게 있다.
왜  민주당과 호남을  개혁의 최종 목적지로 설정하는가? 민주당과 호남이 개혁되면 다른것은 다 자동으로 개혁되나? 걸핏하면 
호남 향우회를 들먹이는데 호남 향우회에 가 보기나 했나?  호남  행우회가 이 사회에서 얼마나 영향력이 있나?  내가 생각하기론
소망 교회 일개 집사만큼의 힘도 없다고 본다.  또 민주당에서 호남색을 뺴면  영남 사람들이 개떼처럼 몰려 와 민주당을 지지해 주나?
호남색은 어떻게 뺴나? 방법은 있나? 어쩌라는 이야기인지 밑도 끝도 없는 요구만 앵무새처럼 지저귀는데 설령 그렇게 된다 해도
뭐가 달라지는데?

자기들이 무슨 영남의 의인이나 되는것처럼 굴면서 대접하기를 요구하는데  자기들의 정치적 판단을 가지고 왜 생색을 내는데?
또 이들이 무슨 구세주나 되는것처럼 떠받드는 사람들도 한심하기는 마찬가지다.  다른 지역 사람들도 다 알아서 하는데 왜 영남 의인들만
특별 취급해 줘야 하는가? 나는 정화조에 빠진 백원 동전 몇개를 건지느라 똥뚝간을 헤집는 모자란 짓거리는 죽어도 안 한다.

요컨데 이들은 영남 우위론 영남 특별론이 인에 박힌 인종주의자이다. 절차탁마해서 이들처럼 명품 인종주의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지만 영원히 이들 수준에는 이를수 없을것 같은 불길한 예감이 든다.  

엘로이 엘로이 레마 사박타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