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 친노들이 말합니다. "민주당 전라도 당이라 못찍는 사람 많다"고... 그럼 가장 간단한 방법은 애초부터 전라도랑 관련 없는, 청초하고 순결한 영남 기반의 개혁 정당을 만들어 키우는 것입니다. 뭐하러 "전라도에 오염된" 민주당을 굳이 교정해야 하나요? 처음부터 새로 시작하면 되는데.

그런 길을 걷는 사람이 있습니다. 김두관이라고요. 난닝구들도 김두관에 대해서는 뭐라고 말을 못합니다. 왜냐하면 김두관은 유시민 처럼 보편적인 관점을 참칭해서 영남의 이익을 챙기는게 아니라 대놓고 영남 지역정치인을 자임하기 때문입니다. 즉, 옛 통민당 시절의 정서를 그대로 복원한 정치인이라고 할수 있겠습니다. 영남 정치인이 무소속으로 활동하면서 영남의 이익을 챙기겠다는데 호남이 뭐라 말할 필요가 있나요?

대비되는 정치인으로 유시민이 있습니다. 끓어오르는 영남 사랑과 호남 멸시를 드러내면서도 굳 죽어도 밑천은 호남당 민주당것을 빌려서 정치를 하려고 합니다. 민주당을 탈호남하는데 있어 우선 민주당의 힘이 필요하다는 건데, 그렇다면 호남 사람들의 반감과 저항을 살수 밖에 없습니다. 따라서 유시민식 정치는 끊임없는 호남과의 갈등으로 점철될수 밖에 없는데, 경상남도 김해에서 져놓고 홍어 타령 호남 탓 하는 것은 이런 갈등이 극단적으로 표출된 것이라 하겠습니다.

김두관의 길과 유시민의 길... 결국 "3당 합당"에 대한 영남의 집단적 지지(특히 경상남도)를 어떻게 해결하느냐의 문제입니다. 본질로 깊숙이 내려가면 영남의 한나라당 지지는 호남과 상관없는, 순전히 영남의 지역이기주의적이고 전략적인 선택이라는 것을 모르는 사람은 없습니다. 김두관의 길은 그 선택을 통민당 지지로 돌려놓겠다는 것이고, 유시민은 반호남 정서를 자극함으로서 "민주당 역시 호남을 싫어한다"는 일종의 네거티브 메세지를 보냄으로서 영남의 지지를 얻겠다는 건데, 전자가 훨씬더 도덕적이며 전략적인것은 두말할 필요가 없습니다. 후자는 시간이 갈수록 "민주당"의 탈호남이 아니라, "그냥 탈호남", 그리고 "비호남" "반호남"으로 갈수 밖에 없는데다, 반호남 증오로만 뭉쳐졌을뿐 아무 능력도 없는 세력을 영남이 선택할 이유도 없기 때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