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저축銀 비리 주역 `얽히고 설킨 학연'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01&aid=0005048520


중수부, 학맥 통한 로비 가능성 주목

광주 명문고 중심…일부는 대학동문

(서울=연합뉴스) 이웅 나확진 기자 = 7조원대 금융비리를 저지른 부산저축은행그룹 박연호(61) 회장 등 그룹 핵심 3인방과 주요 임원들이 끈끈한 학연(學緣)으로 얽힌 관계로 밝혀져 이를 통한 로비 가능성에 검찰이 주목하고 있다.

의사결정을 도맡아온 대주주와 계열 은행장, 감사까지 모두 같은 고교를 나온 선후배 사이라 상호 견제를 하지 못한 채 불법대출과 탈법 투자를 자연스럽게 공모하는 결과를 초래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지난 1일 구속기소된 박 회장과 김양(59) 부회장, 김민영(65) 부산·부산2저축은행장은 모두 광주 명문 K고 선후배 사이다.

오지열(59) 중앙부산저축은행장 역시 이 학교 출신으로 광주은행 부행장을 지내고 나서 영입됐다.

금융감독원(옛 증권감독원) 출신인 문평기(63) 전 부산2저축은행 감사는 박 회장의 고교 2년 선배다.

이들은 5개 계열은행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그룹 임원회의의 핵심 구성원으로 대출을 가장한 직접투자의 대상과 액수, 세부조건까지 죄다 결정하며 불법행위를 주도했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각 계열은행은 사업성 검토조차 하지 못한 채 이들 고교 동문의 결정사항을 전달받아 그대로 집행만 할 뿐 번번이 끌려 다녔고, 불법·부정을 감시해야 할 감사마저 한통속으로 묶여 본연의 기능을 상실할 수밖에 없었다.

문 감사는 박 회장 등이 투기성 부동산 시행사업에 직접 투자하기 위해 위장 특수목적법인(SPC)을 다수 동원한 사실을 알면서도 이를 방조한 것은 물론 오히려 8천여억원의 대출에 적극 가담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박 회장 등이 외부로 사업을 확장하거나 자금을 조달하는 데도 학연을 활용한 정황이 드러났다.

120개에 달하는 위장 SPC 설립을 외곽에서 지원하며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김모(59) S캐피탈 대표는 김양 부회장, 강성우(60) 감사와 대학교 동문인 것으로 확인됐다.

또 부산저축은행이 지난해 금융감독원의 대손충당금 적립 요구로 유상증자를 할 때 장학재단과 학교법인에서 1천억원을 끌어들이는 역할을 한 KTB자산운용의 장인환(52) 대표 역시 K고 출신으로 박 회장의 고교 후배다.

KTB자산운용은 2006년 부산저축은행이 서울중앙저축은행을 인수할 때 공동 인수자로 참여할 만큼 오랜 기간 끈끈한 유대관계를 유지해 왔다.

부산저축은행은 2조원대의 분식회계를 통해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비율을 조작하는 등 허위 재무제표를 이용해 지난해 유상증자를 성사시킨 것으로 검찰 수사결과 드러났다.

장 대표는 최근 부산저축은행 투자 건으로 검찰조사를 받았으며 "통상적인 비즈니스 차원에서 투자가 이뤄졌고 모든 결정은 투명했다. 나도 피해자"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불법대출, 배임, 횡령 등 총 범행 금액이 7조6천579억원에 이르는 부산저축은행그룹 사태에 대주주와 주요 임원들의 학연이 상당한 역할을 한 것으로 보고, 이를 이용한 정·관계 로비 의혹도 수사 대상에 올려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

 부산저축은행 사태에 대해서 특별법 제정을 해서라도 부산 서민들을 도와야 한다는 것에 대해, 여기서는 반대하시는 분이 많다고 알고 있습니다. 그것이 '공정사회' 라는 노통의 이념과도 부합한다고 하시는 글귀도 본 것 같습니다. 
맞습니다.  일종의 특혜라고 할 수도 있겠지요. 

제가 하고 싶은 말은, 위 연합신문 ( 해당 신문이 악의적이고 영패주의적 보수논조라고 비판하실 분이 있을런지도 모르겠지만)  기사를 본 부산지역 서민들은 어떻게 생각할까요? 
물론, 기사를 보면, 아직 수사중이긴 합니다. 하지만, 이 기사를 보고, 부산지역 서민들이 조금이라도 광주제일고 학연에 대해 악감정을 가지고, 욕을 하면 영남패권주의 무의식에 젖어있는 것일까요? 
"광주"에 방점을 찍지 말고, "학연"에 방점을 찍어야 함에도, 그들이 "광주"와 "학연" 둘 다 방점 찍고 비난한다면, 지역주의자인건가요? 
만약 반대의 상황이라서, 영남출신인사들이 호남지역 제2금융 기관의 대주주와 주요임원인 상황에서 이런 일이 벌어졌다면,  과연 호남 서민들은 "영남"에는 방점찍지 않고 받아들였을까요? 전액보상하라고 요구하지 않았을까요?
영남지역이 그간 받아온 수혜가 있으니, 영남 서민들은 이것도 인내해야 하는 것이고,  한나라당에 표를 준 죄가 있으니, 당연한 죄값을 받는 건가요?  

<만들어진 현실>이라는 책에서는, 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정당이 있을 때, 그 지역민이 자기의 이익을 위해서 그 정당에 투표하는 것은 문제시 되지 않으며, 그 밖의 다른 여러 이유들을 제기해서  대한민국에 지역주의란 정치공학적으로 만들어진 것일 뿐 실체는 없다는 쪽으로 서술했던 것 같습니다.  이점에 있어서, 아래 이름없는전사님의 글에서도 비슷한 맥락이 있다고 전 생각하는데, 정치에 무관심한 서민들은 투표행위를 그렇게 한다는 부분이지요.  
 
한나라당 의원들이 VIP에 연루됐을 것 같다는 내용 뿐만 아니라, 위 기사의 내용도 같이 고려해야하지 않나 싶어서 두서없이 써봤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