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가 70%에 가까운 지지율에서 다 까먹었다고들 하시는데요
70%를 유지하는 것이 비정상입니다.

현실 정치에 몸담으면 절반의 새누리당 지지자들은 반대합니다.
그러면 50%가 남지요
그중에서 이런 저런 이유로 지지를 철회하면 지금 지지율이 정상이고 더 빠져도 이상할 것이 없습니다.
게다가 지금은 대선이나 총선도 한참 남은 시점입니다.

안철수가 현실 정치인이 되면서 검증을 거치면 빠질수 밖에 없습니다.
문제는 어디까지 빠지느냐가 문제지요
저는 대선후보로서 경선에 나갈정도는 충분히 유지할 것으로 봅니다.
친노후보만큼의 열성적인 지지자들은 확보하지 못하겠지만 대신 확장성이 크다고 봅니다.
그리고 노무현이후 팬덤 정치의 부정적인 면이 너무 커서 너무 열성적 극성적인 지지는 좋지 않다고 봅니다.

또한 개인에 대한 지지보다 당에 대한 지지가 항상성이 있는것이 정당정치 활성화란 점에서 중요하다고 봅니다.
당과 대선후보가 서로 보완하는
저는 이번 지선에서 지더라도 총선이 오히려 유리할 것으로 보입니다.
견제심리와 새누리의 오만 그리고 임기말의 비리문제가 터지면 말이지요

이번 지선은 오픈게임으로 보고 민주당도 좀 느긋하게 임했으면 하고요
이번 지선은 어차피 문재인이 대표해도 지는 싸움이고 안철수와 김한길이 합당해도 역부족인 상황이니 책임문제로 물고늘어지는 싸움은 
의미없다고 보지만 역시 정치에서는 헤게모니 싸움이 갑이라서 패배 책임을 두고 권력투쟁이 일어나리라고 봅니다마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