픽션이니 그냥 가볍게 읽으시도록.

다음 대선 전초전에서 정동영과 손학규가 붙으면 유빠들은 누굴 지지할까요?
지들 당 일도  아닌데 민주당 지자들보다 더 설쳐대면서 손학규쪽으로 줄을 서서 난리를 피울겁니다.
뭐 속내는 간단합니다. 하도 여러번 들켜서 이상하지도 않습니다.  정동영은  호남 출신이니까요.

그떄쯤이면 한겨레 등등도 이왕 유시민은 날샜고  손학규쪽으로 붙어서  육갑을 떨겁니다.
속내는 똑같습니다. 또 다시 호남 출신 통이 나온다는것은 한나라당이 계속 집권하는것보다 훨씬
고통스러우니까요. 예 맞습니다. 고뇌가 아니라 고통입니다.

한겨레 한홍구 대담과 사설을 보니까 민주당에 훈장질하기를 민주당은 " 인적 구성이 너무 특정지역에
몰려 있다", 또 "민주당은 호남 토호 세력과 결탁한 이미지가 너무 강하다" 고 주절거려 놓았더군요. 애들이
누굽니까? 바로 한겨레에서 밥 얻어먹고 사는 경상도 애들입니다.  군사 정권 시절에도 호남 지역주의니 호남 토호니
하는 말은 없었습니다.  바로 노무현에 묻어 들어온 경상도 아이들이 만들어서 민주당과 호남 비토하는데
재탕 삼탕 써먹고 있는 겁니다.

손학규가 로또 당첨되어서 통 먹은다 칩시다.
민주당 내외에서 호시탐탐 앵벌이 기회를 노리는  유빠 일당이 바로 방법 들어옵니다.
당내 기반도 별로 없고 든든한 나와바리도 없는 손학규는 유빠 일당이 내민 어음 쪼가리에 혹해서
당내 호남 출신 정치인들 쫒아내고 그 자리에  영남 3류 애들을 앉힐겁니다. 

물론 호되게 당한바 있어서 지난번 노무현이 했던것처럼 분당은 안 하겠지요.
하지만   노무현 속편이 또 다시 전개될것은 불을 보듯 훤합니다. 

호남 출신은 통될수 없다는 종교적 확신과 불문 헌법이 깨지기 전까지는 고종석씨 말대로
차라리 한나라당 집권을 견딜 생각입니다.
이건 이기고 지고의 문제가 아니고 정의와 인권의 문제이기 때문이죠.
특정 지역 출신 선수는 아예 링에 오르지도 못하게 만들어 놓고 자행하는 개혁 놀음, 지들만의 잔치 따위에는
동참하고 싶지 않습니다.

제 글을 꼭 통은 호남 출신이어야만 된다는 걸로 해석하는 분들은 ...뭐 고질병이니 나을 생각은 안 하시는게 좋을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