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seoprise.com/board/view.php?uid=43571&table=seoprise_13

비꼬는게 아니라 정말로 휴식이 필요할 듯. 걱정 많이 되는군요. 특히 이 대목.

서 전 대표는 “민주당은 유시민 대표를 자꾸 자당으로 끌어들이려고 하는데 민주당이 이번에 분당 선거를 하면서 위력을 깨달은 것일 수도 있다”며 “특히 참여당의 젊은 자원봉사자들이 열심히 운동하는 모습, 20‧30대 지지도가 팍팍 올라가는 것을 보면서 영입을 생각하는 것 같다. 그런데 생각을 좀 많이 해야 하는 대목”이라고 반론을 제기했다.


정말 걱정됩니다. 요즘 왜 이리 정치적으로 맞지 않는 사람 걱정할 일이 끊이지 않는지.

정치가 사람을 망치는 건지, 사람이 정치를 망치는 건지. 에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