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개인적인 생각으로 유시민이 해야 할 일은 민주당 포함 야권의 영남권 교두보 확보 및 외연 확대입니다.
그의 능력으로 적지에 들어가 싸우란 이야기죠. 다들 아시겠지만 지금 유시민이 이런 일을 하고 있지는 않고 김해를 좋게 봐준다 해도 적진에서 당당하게 싸우는 모습은 아닙니다.

손학규는 적진 깊숙이 분당에 출마해서 당당하게 승리했습니다.
이 승리로 인해 손학규는 차기대권 주자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고 봅니다. 게다가 이 승리로부터 대중의 심리적 변화를 확인할 수 있게 되었죠.
아무리 한나라당 성향이 강하다고 해도 제대로 공략하면 깨뜨릴 수 있다는 분위기를 추측이 아닌 실제 결과로 알게 된 겁니다. 강원도의 최문순의 승리도 중요하긴 하지만 그것과는 또 다릅니다.

유시민을 욕하는 사람들 제법 많더군요.
저는 그들의 비난과 비판에 모두 동의하지는 않습니다. 그렇지만 한 가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은 유시민이 민주당과의 협상같은 것에서는 상당한 능력을 보여 주지만 한나라당에 대해서는 이렇다 할 성과도 없고 또 뭔가 하고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드는 일도 하지 않고 있다는 겁니다. 민주당과의 협상을 그런 식으로 해서 결국 관철시켰다면 그 다음은 그 능력을 한나라당의 영역을 공략하는 데 써야 하고 성과를 보여 줘야죠.

큰 정치인이 되기 위해 어떻게 해야 하는가를 손학규가 이번에 잘 보여 줬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비록 유시민이 대통령감은 전혀 아니라고 봅니다만 정치판에서 자기 자리가 확고한 정치인으로 인정받기 위해서는 우리 편을 향해서만 방방 뜨고 능력을 보여 줄 것이 아니고 사지라고 불렸던 분당같은 곳에서 살아 돌아온 손학규처럼 사지로 들어가 스스로 싸워 뭔가를 얻어내야 할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