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이 손대는 곳마다 한나라당이 승리한다는 한나라당의 승리 보증수표는 이번에도 어김없이 증명될 예정입니다(아직 확정은 아니니까)

그에 반해 적의 본진인 분당에서 손학규를 승리의 깃발을 치켜들고 내년 총선 수도권에서 친이계와 한나라당의 파멸을 선고하고 있군요.

이번 선거 결과보고 영남을 제외한 한나라당 의원들 지금 완전히 패닉상태로 빠져들었을 듯. 특히 서울과 경기는 민주당이 최소한 70프로는 가져갈 듯한데.

물론 손학규 곁에서 기회를 옅보며 어떻게 뒤통수 칠 궁리나 하고있는 이강철, 김영춘, 김부겸, 문재인 같은 경상도 양아치들을 잘 통제하는 것도 주의해야 할 사항입니다만, 이 애들은, 그냥 민주당에서 쫓아내야 합니다.

김해을 유시민의 패배가 확정된다면 이 영남호적 양아치들도 더는 손학규 뒤통수 칠 생각 안하고 유시민을 버릴수밖에 없다고 판단하지 않을까요? 이 애들은 항상 궁물만을 따라 다니는 기회주의자일 뿐이니까.

유시민은 이제 완전히 코너에 몰려서 다음 총선에서

"한나라당과 우리 경상도를 위하여 나는 민주당과 함께 죽겠다."

양아치근성을 다시 발휘한다해도 누구도 속아주지 않을 처지에 처하게 되었습니다. 그 와중에 경상도호적 유빠들은 김두관이나 문재인으로 갈아타기를 시도할 테지만.

문재인이는 참 뻔뻔하기도 해요. 민정수석 재직하면서 친인척 비리를 감지조차 못할 정도로 무능함을 드러낸 결과가, 주군을 자살하게 만들었는데, 무슨 낮짝으로 얼굴들고 법원앞에서 설치신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