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사회의 진보와 개혁을 바라고 노무현에게 전폭적인 지지를 아끼지 않았던 사람들에게 노무현이 되돌려준것은 이 쓰레기, 괴물, 3류 영남지역주의자의 득세였다. 

서영석은 늘 이런식이다. 이번도 예외는 아니다. 

뉴스페이스라고 서프에서 계속 등장하는 인터넷 신문사가 있다. 서영석이 만들었는지, 서영석이 편집장인지 뭐 그런 찌라시 사이트로 알고 있다. 김해 선거분위기가 생각만큼 좋지 않은 것인지 엄살을 부리면서 이봉수 당선 직후부터 유포할 민주당 무능론 혹은 민주당 책임론을 위한 사전포석인지... 이런 칼럼이 등장했다. 참 지긋지긋하고 징그러운 놈들이다. 이따위 연대 다시 한번 한다면 난 민주당 지지를 철회하겠다. 그리고 철저히 '영남'개혁세력을 읊어대는 서영석같은 개혁쓰레기들을 소각시키는 차원의 '반민주당' 투표를 실천하겠다. 나같은 듣보잡의 투표행위가 현실정치에서 미칠 영향은 미미하겠지만, 개혁쓰레기, 영남지역주의자들을 '도말'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면 그것이 무엇이든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이들과 똑같은 방식으로 되갚아주는 것이 최선이라는 결론에 도달할 수 밖에 없다. 괴물과 싸우다 괴물이 되지 말자는 말이 한때 많이 유행했었다. 그런 안이한 정신상태 혹은 우리사회의 이 영남3류 지역주의 괴물들이 유포한 기만술에 더 이상 속아주고 관용을 베풀기에는 내 인내심이 부족하다. 


위기에 빠진 유시민, 살려야 하지 않은가

드디어 내일이다. 이명박정권 심판론을 내걸고 내년 총선과 대선에서의 야권연대 가능성을 타진해볼 4·27 재보궐선거가 하루 뒤면 모든 과정을 끝내고 국민의 심판을 기다리게 된다.

애초 이번 재보선 최고 격전지는 ‘노무현의 오른팔’ 이광재 전 강원도지사의 ‘도지사직 상실’로 선거를 치르게 된 강원도가 꼽혔다. 이후 유력한 대선후보인 손학규 민주당 대표가 분당을에 나서면서 전체적인 관심도 분당 쪽으로 급격히 이동했다. 하지만 노무현 대통령의 고향 김해을에 좀 더 많은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 내년 총·대선에 미칠 영향 때문이다.

애초 김해을은 이봉수 야권단일 후보 개인의 경쟁력보다 야권의 가장 강력한 대선주자인 ‘유시민’이라는 브랜드가 얼마나 통할 수 있을지, 내년 총선과 대선에서 유 대표가 얼마만큼의 위력을 발휘할 수 있을지를 추정할 수 있는 시금석이었다. 야권 단일화 이후 한때 상당한 격차로 김태호 한나라당 후보를 앞섰지만 현재는 엎치락뒤치락하는 상황으로 전해졌다.

‘라이언 일병 구하기’는 ‘~ 구하기’라는 유행어로도 유명하다. 최근 내일신문의 기사 “야권 ‘최문순 일병 구하기’ 총력전”에는 민주당의 전폭적 지원과 야권의 협조, ‘백만 송이 국민의 명령’까지 등장한다. 박지원 민주당 원내대표가 ‘배지’ 수십 명을 동원한 한나라당의 “강재섭 구하기”를 비꼰 분당을에서는 손 후보가 지원을 고사한 채 ‘나 홀로 선거’를 주도했다.

반면 김해을의 또 다른 대선후보 유 대표는 고전하고 있다. 자신을 ‘내외동시민’이라고 밝힌 라디오21 애청자는 25일 생방송게시판에 “유 대표가 너무 힘들어 보였고 초췌해 정말 안타까웠다”며 여권의 조직적 선거활동에 분노를 표했다. 실제 이재오 특임장관실 수첩에는 “(민주당이) 열심히 도와봐야 얻을 것 없어” “김해을 ‘민주당’ 안 뛴다”는 내용도 등장한다.

유시민, 살려둘만한 가치가 있지 않은가

유시민에 대한 민주당의 외면이 거의 ‘미필적고의(未必的故意)’ 수준이라는 얘기까지 나온다. 지난해 6·2지방선거 당시에도 유 대표가 경기도지사 야권단일후보로 나섰지만 민주당이 전혀 움직이지 않았다는 지적이 있었다. 하지만 싫은 걸 어쩌겠는가. 억지로 마음을 바꾸라고 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 결국 기대할만한 것은 야권을 지지하는 국민의 투표뿐이다.

투표 하루 전 야4당도 투표참여를 독려하고 나섰다. 이정희 민주노동당 대표는 “이명박정권의 독재에 분노하고 관심을 표한 것만으로 세상은 바뀌지 않는다”고 말했고, 유 대표는 22일 “남은 일은 한나라당 후보, 그리고 야4당 단일후보가 각자 자신을 지지하는 분들을 투표소로 나올 수 있도록 하는 것에 승부가 달려 있다”며 투표에 적극 참여해줄 것을 요청했다.

문제는 투표율이다. 투표율이 낮을 뿐 아니라 고령층을 갈수록 높아지는 특성 탓에 재보선은 늘 보수세력에게 유리하게 작용했다. 다행이 이번 선거 지역의 투표의지가 높다고 한다. 60대 이상이 가장 높다고 나왔지만 20~40대의 투표율도 90% 안팎을 기록했다. 정말 그렇게 돼야 나라가 바뀐다. 정부·여당의 ‘무덤’이라는 재보궐선거를 통해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

“Earn this. Earn it.” 라이언을 구한 밀러가 죽어가며 남긴 말이다. 8명의 희생으로 살아남은 라이언은 말년에 아내에게 자신이 그 희생을 받을 가치가 있는 삶은 살았는지를 묻는다.

김해을도 마찬가지다. 유시민은 이봉수를, 또 국민참여당을, 나아가 야권 전체와 대한민국을 구하기 위해 김해로 뛰어들었고, 절체절명의 위기에 빠졌다. 이제 유시민을 구할 차례다. 유시민을 살리자. 그에게 국가를 위해 봉사할 기회, 아니 그 기회에 도전할 수 있는 기회를 줘야 한다.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살릴만한 가치가 있는 사람 아닌가. 제발 투표 좀 하자.


***
민주당 지지자들과 반한나라당의 가치를 이해하는 사람들은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제발 좀 정신 차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