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호남 지역당이 되어서는 안되며 영남을 공략해야 한다는데 저는 동의합니다. 하지만 한국 사회 패권 집단에 의해 철저하게 배제되고 소외된 호남인들이 민주 개혁 진영에 결집해 일정한 주도권을 쥐고 있는 것 역시 합당한 것이죠. 이것을 부정하려는 어떤 시도도 저는 조선일보식의 지역주의 양비론에 입각한 또다른 호남 죽이기라고 생각합니다. 모든 논의는 호남의 정당한 기득권을 철저하게 인정하고, 심지어 존경하는데서 시작해야죠. 민주당의 호남 주도권은 극히 정당한 동시에 소외된 호남에 대한 집중적 경제 투자와 배려 역시 이루어져야 합니다.

따라서 탈호남을 영남 공략의 선결 조건으로 제시하는 것은 마키아벨리즘도 아닌 단순한 부도덕입니다. 또한 3당 합당이후 민주 개혁 진영에 하등의 기여를 하지 않은 통민당 계열의 영남 정치인들에게 기득권을 인정할 필요가 없습니다. 더욱이 그들은 독자 세력화를 통한 영남 공략을 시도하지도 않았습니다. 기껏해야 민주당에 기어들어와 탈호남만을 채근해대며 기득권 쟁탈하는데 골몰할 뿐이었죠. 한마디로 영남 공략보다는 당권 장악이 우선순위였다는 겁니다.

즉, 영남 공략은 필요하되 그 주도권은 철저하게 민주당이 가져야 합니다. 호남 주도권을 긍정하는 세력이 주도하는 영남 공략이 되어야죠. 호남 부정을 통한 영남 공략은 부도덕 하기만 할뿐 민주당이 얼마든지 취할수 있는 실용적인 영남 공략에 비해 어떤 비교우위가 있는지 검증도 안되었습니다. 민주 개혁 진영에 기여한바 없는 영남 2군들이 내세우는 호적 장사질에 그만 끌려다니고, 추미애같이 민주당과 호남의 정당성을 적극 수용하는 영남 정치인을 중심으로 영남을 공략해야 합니다. 그렇게 해서도 안되면 포기하던지 해야죠. 도덕성을 버려서까지 영남을 공략할 하등의 이유가 없습니다. 그런 정당은 지지할 필요가 없죠.

민주당은 확실히 해야 합니다. "호남의 주도권"을 긍정할것이냐 아니냐.. 호남의 희생에 대한 정당한 댓가도 지불하지 못하면서 정의니 균형발전이니 개혁이니 떠드는 것은 어불성설입니다. 호남도 못 가져가는 민주당이 노조는, 장애인은, 소수자는 가져갈수 있을까요? 영남 공략에 호남 주도권이 방해가 된다면? 그런 놈들한테는 표 안얻어도 됩니다. 말이야 바른 말이지 이 모든 비극의 시작은 "호남이어서 못 찍겠다"는 인종주의자들의 입맛을 충족시켜주려다가 발생한것 아닌가요? 그딴 쓰레기 종자들보다 호남 유권자, 충청 유권자, 경기 유권자, 서울 유권자가 딱 100배는 더 소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