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기한 게 뭐냐면, 참여당 지지자와 민주당 일부 지지자들이 동시에 '민주당의 영남 포기론'을 주장한다는 사실입니다.

"영남은 민주당이 호남당이라서 민주당 지지하지 않는다. 부산시장 선거에서 김정길이 얻은 표는 민주당이 좋아서 찍은 게 아니라,
김정길 개인에게 준 표다. 영남은 앞으로도 결코 민주당을 지지하지 않을 거다."라고 똑같이 주장하고,  

그래서 참여당 지지자들은 "그러니, 민주당은 영남에서 철수하고 참여당에 넘겨라."고 얘기합니다.

참여당 지지자들의 주장이야 명쾌하니까 됐고,
영남 포기론을 주장하는 민주당 지지자들에게 묻고 싶은 게 있습니다.

그러면 민주당은 앞으로 영남에서 어떻게 해야 할까요?
참여당 지지자들의 주장대로 영남은 구제불능이니 영남에서 철수해야 할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