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이 김해에서  유시민과 나란히  찍은 사진을 보니 참 트래직합니다.
그렇게 지를 잡아먹지 못해 안달인 애들을 위해  봉사활동을 하고 있으니 말입니다.
만일 이번에 민주당으로  단일 후보가 결정되었으면 유빠들이 어떻게 나왔을지 뻔하죠.
기호 0번 유시민 찍자며  오만 미친X 널을 뛰었을겁니다.

장사꾼이 간을 시렁위에 얹어놓는다는데
정치인 역시 간이 녹아 없어질것이니.....정치란 참 필부필부가 하기엔 진짜 어려운 직업인것 같습니다.

부연하자면 밑에 영남개색론이 왜 안 나오는가 하는 글이 올라왔는데..
영남인들이 스스로를 개색으로 인식하는 날이 온다면 그 날이야말로 한국 정치의 고민이 일거에 
사라지는 날이 될겁니다.

하지만 그런 날은 절대 오지 않을겁니다. 방법은 딱 하나입니다.
타 지역에서 줄기차게 영남 개색론을  거론하고 이슈화시켜야 합니다. 
영남이라는 단어에 자동으로  개색이  따라붙는 정도가 될때까지 말입니다.
지난하고도 지난한 일이지만 이 외에 방도가 없습니다.

노정권 이후 이런 상황쪽으로  흘러가고  있다고 봅니다.
미약하지만 방향만은 확실하다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