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과 노무현을 동급으로 취급한데 대해 일부 분들이 반대 논거로 든게 아주 웃겨 죽겠다. 일반 분들이 보면 기겁할꺼란다.



일단  그정도 지적 능력이 되는 사람은 이런 시사웹진에 들어오지도 않고 들어온다 하더라도 글을 읽고 이해할 수준도 되지 않는다고 본다. 서프는 좀 그에 대해 자유롭지 못한 탓에 그 게시판 글의 수준은 논리적으로 형편 없지만 기타 좌편향 시사웹진 게시판의 유저 수준은 상당히 높다. 그러다 보니 유저들은 게시글 작성자들의 논리적 정합성을  그 누구의 해석에 의존하는게 아니라 스스로 판단하는듯 보인다. 그래서 애초부터 '노무현과 전두환을 비교하다니 이걸 읽고 일반인들이 심각하게 거부감 느끼니 게시자 님 잘못'이라는 유치한 논리는 정말 변명과 구실에 불과할 뿐이라고 본다.논리적 구조를 깨거나 반박하기 곤란하니 아예 거기에서 벗어나 입증하기 곤란한 주변적 정황을 들이밀어  해당 논리를 뭉개려는 의도로 보인다는 거다.


 
우리 비겁하게 그러지 말자. 알만한 분들이 그렇게 놀면 치사한거다.



PS. 며칠 정도에 한번씩 아크로에 들어오는지라 글 읽고 따라가기가 바쁘기는 한데, 국참당과 민주당의 김해 단일화 여론조사에 대해 역선택의 문제를 심각하게 다루는 분은 없는 듯 하다. 역선택의 결과는 누구에게 더 효과적일까? 즉 애초부터 민주당이든 국참당이든 찍을 생각이 없는 한나라당 지지자인 약 60-70%의 유권자에게까지 행해지는 단일화 여론조사의 선택권이 미치는 효과말이다. 이런 지역에서 오픈 프라이머리란 미친 지랄에 불과하다는게 내 생각이다. 이봉수가 이기는 결과는 유시민이 이기는 결과와 동일하다.  단일후보든 누구든 실제 선거에서 민주당이나 국참당 막론하고 안찍는 한나라당 지지자는 여론조사에선 광적인 열성 유시민 지지표다. 왜냐? 그게 영남패권주의의 본질이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