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중에 카이스트 나온 녀석이 있는 있는데 작년에 삼성 임원이 되었습니다. 잘 모르지만 친구들끼리 숙덕이는 소리를 들으니 연봉이 15억 이상은 족히 된다니, 다들 축하로 포장한 부러운 마음을 숨기지 못했습니다. 15억이라...제가 23,4년 이상을 뼈 빠지게 벌어도 받을까 말까하는 돈을 일 년에 받는다는 것이 감이 잘 안 옵니다. 재미있고 친화력 좋은 그 친구의 카이스트 내에서의 성적은 하위 30% 정도였다고 합니다. 대학시절 성적으로 대략 기억 해봐도 그 이상은 아닐 것 같습니다. 그래도 당시에는 성적 나쁘다고 면박주고, 무시하고 그렇게 하지는 않았다고 술회합니다. 카이스트 나온다고 다 연구원, 교수 되는 것 아니거든요. MIT나온다고 다 과학자 합니까. 그렇게 할 수 도 없고 되지도 않습니다.
  

 잘 아시겠지만 1847년 아일랜드에 감자 역병이 돌아서 전체 인구 중에 200만이 굶어 죽었습니다. 굶어서. 그 때 원조를 해주었다면 잉글랜드와 아일랜드 사이가 이렇게 되지는 않았겠지요. 문제는 그렇게 감자 역병으로 식량이 요절난 것은 단 하나의 감자 품종인 “럼퍼”라는 종만 심었기 때문입니다. 그것은 잉글랜드인들이 생산증대를 위해서 강제적으로 산출이 많은 럼퍼 종만 심도록 강제를 했기 때문입니다. 종 다양성이 확보되지 못한 경우에 특정 질병은 매우 치명적입니다. 근친간 짝짓기가 유해한 것은 이런 이유이기도 하지요. 결국 아일랜드 사람은 먹고 살기 위해서 미국으로, 미국으로 이민을 가게됩니다. 이번 구제역 사건도 마찬가지죠. 유전적 다양성이 확보되지 못하는 인공환경은 잘 될 때는 잘되지만 잘못되면 떼죽음 피할 수 없습니다.  
  

  대학은 다양한 품종의 <똥개>들이 즐겁게 살아가는 공간이 되어야 합니다. KAIST 나오면 서남표가 평생직장을 확실히 보장을 해줍니까 ? 그렇지 않거든요. 카이스트 졸업자중 실제 공공의 과학에 종사할 사람은 많아야 30%가 불과할 겁니다. 그건 연구직의 수를 어림으로 잡아보면 금방 계산이 나옵니다. 성적이 2.0이 안 되도 나중에 큰일을 할 친구가 많습니다. 그런 학생들이 재미있게 다른 친구들과 어울려 살아갈 수 있도록, 그런 생태계를 만들어 주어야 합니다. 성적 상위권 학생들이 카이스트보다 서울대를 진학하는 이유에는 이런 이유도 있을 겁니다. 서울대는 나쁘게 말하면 훨씬 느슨하고 좋게 말하면 자유롭기 때문입니다. 서울 공대 출신 변호사가 많은 것이 그것을 설명합니다. 저는 공대출신 법조인이 많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일반 대학에서는 잘하는 놈은 잘 하는 대로, 못하는 놈은 그냥 내버려 둡니다. 그들 중에 학원선생해서 대박 치는 놈도 나오고, 정치기획사하는 놈.. 별의 별 놈들이 다 나옵니다. 목사도 되고요. 친구 중에 가톨릭 신부, 수녀 빼고는 거의 모든 직업들이 다 있습니다. 목사, 강사, 연출가, 심지어 수배중인 친구도 있으니까요. ㅎㅎ
      

서남표식 교육 목표는 같은 품질의 제품에 몰빵을 하는 겁니다. 그런데 이게 가능하지도 않을 뿐 더러, 그렇게 해서도 안되는 겁니다. 그 아이들의 미래를 갉아 먹는 것입니다. 어차피 과학이란 소수의 상위 10%정도가 이끌어 갑니다. MIT가 잘 하는 것은 그 중 잘하는 친구들이 월등하게 잘 하기 때문입니다. 최하위 수준을 최상으로 만들기 위한 사회주의적 max min 전략은 비용이나 효율면에서도 실패할 수 없는 전략입니다. 이런 제도는 필연적으로 무식한 일방통행을 만들어 낼 수 밖에 없습니다. 대학은 재미가 있고 다양한 품종의 학생들이 서로의 차이를 확인하면서 배워가는 즐거운 청춘의 정거장,  생태계가 되어야 합니다. 그렇게 때문에 단 하나의 측정함수, 성적으로 평가하여 못한 친구들을 모욕을 주어서는 안됩니다. 성적이 나쁜 바보들은 그만큼 돈을 더 내라. 내가 공부할 때는 호스로 들이붇는 식으로 했다, 우리 때는 말이야, 밤을 새는 일이 보통이다. 이런 생각은 그야말로 서남표와 같은 70년대 경기고 출신들이 가지는 전형적인 인종주의적 착각입니다. 서남표식 개혁은 한국과학을 위해서도 그러하고, 특히 개별 학생들을 위해서도 당장 중단되어야 합니다. 대학은 모든 수료자가 장교가 되어야 하는 육군사관학교와는 다릅니다. 달라야하고요. 어차피 과학기술의 성공여부는 시장이 결정합니다. 서남표가 그 시장을 책임질 수 없거든요. 100% 취업보장인 용접 학원이라면 그렇게 해도 됩니다.
  
모든 대학이 그러하지만 특히 카이스트는 아일랜드 럼퍼 감자밭 같이 되어서는 안됩니다. 세금으로 공짜 교육시켜줘도 국가적으로 큰 손해가 아닙니다. 그보다 수백 배 더 많은 돈이 아무런 회수과정이 마련되어있지 않은 기초 과학 연구비로 들어가고 외국인 유학생들에게도 지급됩니다.  성적으로 볼 때 꼴찌로 카이스트 졸업을 해도 사회에서 더 좋은 역할 합니다. 그런 다양한 역할과 존재를 용인하고 지켜볼 수 있는 철학이야말로 우리 사회를 더 건강하고 안전하게 만들 것이라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