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글은 '오바마'님의 댓글(파란색)에 대한 답입니다.

재벌을 통제한다고 해서 영남패권주의가 사라질거라는 생각에는 동의할수 없습니다.
삼성을 컨트롤할수 있다고 해서  사회 각 부문에 또아리 틀고 있는 영남패권이 사라질리는 없는것이고
영남 서민들 역시 사이코패스 행태에서 절대 벗어나지 않을겁니다.


영남 패권주의는 토건정치 하에서는 절대로 없앨 수 없습니다. 다음은 연합뉴스의 20011년 4월 11일 기사  "대통령은 대구 경북 사랑한다" 에 등장한 내용입니다.

"2007년 몇천억원 수준이던 국고 지원이 올해 대구는 4조원에 가깝고, 경북은 8조원에 가까워졌다는 점을 생각해 줬으면 한다"

성공적인 정치라는 것이 당선자의 고향에 대규모 토건사업을 하는 것으로 인식되어 있는 한, 영남 패권주의는 없앨 수 가 없습니다. 어떤 방법과 기묘한 술수를 동원한다해도 불사신처럼 살아나서 결론은 '우리가 남이가'로 귀결 될 것입니다. 이상득 의원의 발언이 사실인 상황이라면 포항 사람들에게 한나라당이 왜 문제이며 왜 정권교체가 이루어져야 하는지 납득시킬 수 있는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보면 될 것입니다.

따라서 토건정치를 없애면 영남 패권주의가 없어질 것이라고는 말 할 수는 없다 하여도 토건정치를 없애지 않는 한 영남패권주의는 절대로 없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점만은 틀림 없습니다.

영남패권주의를 없애기 위해서는 반드시 토건정치를 종식시켜야 하는데 토건정치를 종식을 위해서는 이건희 황재정은 반드시 종식되어야 하고 정책결정에 재벌들의 농락이 있어서는 않됩니다.  실질적인 토건정치의 최대 수혜자는 바로 대부분 건설사를 끼고 있는 재벌들이기 때문입니다. 턴키방식 발주로 된 4대강 사업의 최대 수혜자는 재벌 계열 건설사들인데 입법 사법 행정 삼권이 이건희 황제의 지휘 아래에 있는 상황에서 4대강 사업의 타당성 논의 자체가 의미 없는 짓이 되지요. 

따라서 정리해보면 다음의 세 명제가 참이라고 봅니다.

A. 영남패권주의 종식에 '토건정치의 종식'은 충분조건은 아닐지라도 필요조건이다.
B. 토건정치의 종식에 '재벌 황제정의 폐지와 공화정의 재건'은 충분조건은 아닐지라도 필요조건이다.

C. 영남패권주의의 종식에 '재벌 황제정의 폐지와 공화정의 재건'은 충분조건은 아닐지라도 필요조건이다.

재벌을 통제한다고 해서 영남패권주의가 사라지지는 않을 것이라는 '오바마'님의 생각은 부분적으로만 맞습니다. 재벌을 통제한다고 해도 영남패권주의는 존속 할 수 있겠지요. 하지만 진짜로 영남패권주의를 없애고자 한다면 재벌 황제정은 반드시 종식시켜야 합니다. 또한 그것은 비교적 쉬운 길입니다.  김대중은 OOO 이라고 하는 영남 사람에게 김대중이 왜  OOO이 아닌지 이해시키는 것 보다는, 무슨무슨 토건사업을 하겠다는  정치인의 공약이 왜 위험할 수 있는지,  대규모 토건투자로 지방재정이 완전이 파탄나버리고 시민들까지 떠나가는 일본의 한 지자체 사례를 들어 이해시키는 것이 상대적으로 더 쉬운 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