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 묘익천님은 민주개혁진영의 기준이 '김용철'  이 되어야 한다고 말씀하시는 데 동의합니다. 이것은 이건희 황제에 대한 태도의 다른 표현이라고 할 수 있겠지요. 하지만 이는 대외적으로 표방하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볼 수 있을테고,  순화된 표현으로 '재벌'에 대한 태도' 역시 민주개혁진영의 모토가 되기는 힘들다고 봅니다. 

하지만 민주개혁 진영의 기준으로 '이건희 황제에 대한 태도' 가 매우 유용한 면이 있는데 이것은 개별 정치인을 평가하는데 대단히 중요한 2가지 질문을 내포하고 있으며 또 다른 한가지 유용성을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1. 황제를 폐위( 입법, 사법, 행정부 내의 황제의 친위대를 숙청)시키고 공화정을 재건할 의지가 있는가?

이것은 개별 정치인이 '민주주의'에 대한 신념과 믿음을 가지고 있는가에 대한 철학적인 질문입니다.

2. 언어의 차원에서 끝나는 개혁이 아닌 구체적이고 실질적이며 근본적인 개혁을 할 의지가 있는가?

이건희 황제의 시대에서 '이건희 황제'는 건너 뛰어버린 개혁이 무엇인지는  참여정부에서 이미 실험을 마쳤다고 봅니다.

또 한가지 유용성은 다음과 같습니다.

3. 지역주의, 지역토호정치, 영남패권주의,  기타등등 한국정치에 고질적인 문제로서 등장하는 것들에서 완전히 벗어날 수 있습니다.

노무현 정부 이후에 민주 개혁진영에서 경상도 출신 정치인의 프리미엄은 많이 퇴색될 것이라는 분도 있고 여전히 '영남 후보론'을 외치시는 분들도 있고 '영남 패권주의'에 주목하시는 분들도 있습니다만 저는 지역주의의 가장 큰 부작용이 '불필요하게 나타나서 다른 중요한 사안들은 가려버리는것'에 있다고 봅니다. 영남 사람이 민주당에서 후보가 되면 영남도 바뀔 것이다는 친 노무현 세력의 2002년도 구호에 저는 너무나도 퇴행적이라고 보았습니다. 그것보다는 다른 관념(이념)이 전면에 등장해야 지역주의가 없어질 것이라는 민주노동당의 주장이 훨씬 합리적이라고 생각했지요. 지역주의가 인물을 가리기 때문에 문제인 것인데 영남 인물이 호남에서 후보가 된다면? 이라는 상상을 하는 것 자체가 지역주의의 퇴행적 산물일 뿐이라고 보았지요.

박근혜,유시민, 손학규, 김근태, 정동영, 천정배, 심상정, 노회찬,, 기타등등 정치인을 평가할 때 지역주의나 영패주의냐를 생각할 필요도 없습니다. 심지어는 한나라당원이냐 한나라당 출신이냐 역시 생각할 필요도 없습니다. 그가 대통령이 되었을때 이건희 황제의 뜻에 충실할 사람인가 아닌가를 판단하면 되는 것입니다.

지역주의를 해결하는 것이 아니라 생각할 필요도 없어지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