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김해을 단일화 과정에서 유시민이 잃은 인심은 이봉수가 당선된다해도 만회하기 어렵습니다
그리고 민주당인 인사들은 예방주사를 확실히 맞았다고 봅니다
다음번에는  통하지 않을 것이고 ㅇ양보 안할겁니다
만일 다음번에도 유시민 치킨게임에 넘어간다면 저도 민주당 미련없이 관심 끄렵니다

이번 건은 민노당 지지자들이 이봉수를 밀었다고 봅니다
그리고 유시민이 살다시피 하면서 운동한것도 먹히고 기본적으로 김해도 영남이라서 아무래도 호남당이라 생각하는 민주당보다는
영남 유시민당인 국참당으로 기울지 않앗나 싶군요

이봉수가 패하면 유시민은 연이어 독박 쓰는 겁니다
경기지사도 홀로 패배하고서도 미안하거나 반성없는 뻔뻔한 사람이지만  이번에는 유시민이 어거지로 따낸 단일후보가 모두 실패로 돌아가서 이제는 외면당할겁니다

설령 당선된다해도 그거가지고 크게 달라질것 같지도 않고요
노무현 적자 운운은 김해나 영남 유빠들 시민단체에게는 통할지 몰라도  일반 국민에게는 의미 없다고 봅니다

촛불으 ㄴ꺼지기 전에 가장 밝다고 하지요
지금이 유시민의 전성기이고 이제 몰락의 시작입니다

김태호가 웃는 모습이 눈에 보이는듯 하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