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민당 후예들이 3당 합당으로 나가리가 된걸 훈장 삼아 지역주의 타파를 떠들고 다니는건 코메디라 하겠습니다. 그들은 실상 한번도 지역주의를 탈피해본적이 없죠. 평민당이 호남당에서 벗어나야 하는건 맞지만 그 방향이 "친영남"일 이유는 전혀 없습니다.

김영삼의 자식들에게 양보하면 영남에서의 표라는 댓가가 돌아온다는 미망에서 벗어나야 합니다. 영남 유권자는 호남당 평민당을 버린게 아니라 노무현, 즉 3당 합당 거부 세력을 버린겁니다. 그들이 한나라당에 합류하지 않는 이상 영남에서 표를 얻는건 불가능한 일입니다. 2004년 총선에서 부산은 한나라당에 올인했죠.

통민당의 골간을 회복하기 위해 민주당의 호남 정체성을 자기 부정하는 패륜정치에 대해 더이상 인내심을 보여서는 안됩니다. 자꾸 여기에 넘어가다가는 민주당 스스로 호남을 낙인찍는 정치적 피그말리온 효과가 나타날수 있습니다. 호남당인걸 개의치 않고 민주당을 지지하는 사람들에 대고 "나는 호남당이 아닙니다"라고 씨부리며 영남으로 달려가는 것은 도리어 그 사람들 조차 피곤하게 만드는 효과가 있죠.

한마디로 통민당 하고 싶은 인간들은 민주당을 나가 광야 영남에서 알아서 정치하도록 해줘야 합니다. 김부겸 같은 인간들, 민주당에서 공천 받아 수도권에서 국회의원 할것 없이, 정정당당하게 국참당으로 가 영남에서 열심히 정치하라 이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