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런데 민주당 지지율은 오르고 있답니다.
최소한 도대체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지 모르겠던 정세균 대표 시절보다는 그래도 훨씬 모양이 낫지 않습니까?
어쨌든 야권을 큰형으로 통합해서 끌고 가겠다는 목표 아래에서, 복지라는 아젠다를 내세우고, 수도권에서 어필할 수 있는 인물을 출신에도 불구하고 당대표로 세웠습니다.

이번 이봉수의 단일화 승리는 유시민을 살려서 앞으로 더 많은 문제를 일으킬 찝찝한 문제이긴 합니다만, 이걸로 기고만장 나서면 유시민의 지지율은 더더욱 떨어진다는데 백원 겁니다.
그나마 김해였으니 유시민이 먹혔지 다른 지역에서도 이게 먹힐거라는 생각은 전혀 안드는군요.
유시민은 관심을 먹고 사는 트롤이니만큼 신경 쓸 수록 그를 키워주는겁니다.
벌써 대선걱정까지 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그가 민주당에 들어오지 않고서야 어떻게 야권 단일 후보가 되겠습니까?

일이 이렇게 된 이상 순천에서 무소속이 당선되는걸 기대해봅니다.
군소 3당이 삥 뜯어서 당선될 수 있다는 기대를 하지 않도록요.
 민주당은 앞으로 한나라당 강세 지역에서만 단일화를 한다는 원칙이 있으면 됩니다.
 민주당 강세지역에서는 자신있으면 나오라, 인물과 정책으로 승부하자라고 하구요.
 반한나라 외에 군소 3당이 민주당과 공유하고 싶어보이는 대의가 없어보이니까요.

사실 저도 좀 성질이 나서 짜임새 있는 글이 나오진 않는군요.
어쨌든 너무 스트레스 받지 맙시다.
 민주당, 충분히 좋은 방향으로 가고 있고 모든게 다 완벽할 순 없는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