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 이봉수가 김태호를 꺾고 당선될 것 같군요.

유시민은 기사회생한 겁니다. 베팅이 왜 베팅이겠습니까? 이기면 그만한 댓가를 받는 겁니다.

high risk, high return...

이번에 욕도 많이 먹고 무리를 했지만 오히려 그렇기 때문에 그 댓가도 큽니다. 이번에 유시민 욕했던 사람들, 친노진영... 모두 유시민을 인정할 수밖에 없죠.

손학규는 아무래도 떨어질 가능성이 더 높습니다.

그러면 이번 재보선에서 유일한 야권 승리라는 영광은 유시민이 독차지합니다. 엄청난 상징성을 갖는 거에요.

유치킨 같은 애들은 애초에 잘라야지, 받아주기 시작하면 점점 더 큰 양보를 해야 합니다.

왜냐하면 한번 양보한 그 사례가 근거가 되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유시민은 민주당을 지역주의 세력, 토호정당, 한나라당과 다를 바 없는 세력이라고 비난합니다. 이런 유시민의 주장을 민주당이 나서서 합리화해주고 있는 것이죠. 유시민의 주장을 잘 몰랐던 사람, 반대했던 사람들도 민주당의 양보를 보면서 "유시민 말이 맞으니 민주당이 양보하는구나" 이렇게 생각하게 됩니다.

내년 총선에서도 참혀당이 최소한 두자릿수 의석을 확보할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그렇게 되면 유시민의 기세를 야권에서는 아무도 막지 못합니다. 아마, 우여곡절 끝에 유시민이 야권 단일후보가 될 가능성이 높아요.

대선에서도 내가 보기엔 유시민-박근혜 대결이 되면 유시민이 이길 겁니다. 박근혜는 35%라는 지지율의 한계를 벗어나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오해들 많이 하시는데, 유시민이 차라리 표의 확장성이 있습니다.

유시민이 대통령 되면 정말 재앙입니다. 실제로 한나라당과 대연정이 이뤄질 겁니다. 유시민과 노무현이 '열린우리당(민주당)과 한나라당은 정책 차이가 없다"고 한 것은 립서비스가 아니라, 실제로 애들이 추진하는 정책이 한나라당과 차이가 없기 때문입니다.

무엇보다도 유시민은 독자적으로 국정을 운영할 세력이나 경륜이 없습니다. 민주당을 파트너로 선택하지는 않을 겁니다. 일단 정권을 같이 만들었으니 국정의 동반자로 최소한의 대우는 하겠지만, 그것은 한나라당과 연정이 이뤄질 때까지의 한시적인 조치입니다.

게다가 지금 이명박이 여기저기 싸질러놓은 똥만 치우려 해도 장난 아닐 겁니다. 유시민의 성향으로 봤을 때 한나라당과 손을 잡고 가장 한나라적인 방식으로 문제들을 해결하려 할 겁니다.

민주당은 각오해야 할 겁니다. 그렇다고 해서 국민들이 민주당을 동정이라도 해줄 것 같습니까? 웃기지 마세요. 선행과 바보짓을 구분하시기 바랍니다. 선행은 별 영양가 없는 칭찬이라도 듣지만 바보짓의 댓가는 차가운 경멸과 발길질일 뿐입니다. 니들이 스스로 자초해서 한 병신짓이니, 그 정도는 감수해야죠.

참 기분 더럽지만 어쩔 겁니까? 하긴 이러니 난닝구 홍어족 소리를 듣죠. 니들은 그런 소리 들어도 싸요. 병신짓을 하도록 유구한 전통을 면면히 이어받아 내려왔으니 어찌하리오임미까? 앞으로도 대대로 그 병신짓 열씨미 하면서 사세요. 니들은 가능성 없는 족속이에요. 나는 민주당 지지 철회 따위는 안해요. 그 정도로는 약하죠. 앞으로 나도 난닝구들이 잘하는 말투 바꾸기, 호적 세탁 등등 수단과 방법 안 가리고 경상도화하는 방식을 고민해보겠습니다. 그래서 이 나라에서 호남을 대변하는 정치세력과 정권은 두번 다시 등장하지 못하도록 일조하겠습니다. 그래서 이 나라가 철저히 더러워지고 망해가는 모습을 즐기겠습니다.

경상도 애들이 원하는 것을 제대로 해주는 것, 그게 실은 경상도 애들에 대한 가장 확실한 복수라는 생각이 드니까요. 나, 앞으로 한나라당 열씨미 지지할 겁니다. 그래서 개쌍도란 말은 안 쓰고 난닝구 홍어족이라는 단어는 마니마니 매니매니 사용해드리겠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제목 바꿨습니다. 좀 섹시한가요? 뭐, 이쯤 되면 막가자는 거 아니겠습니까? 저도 앞으로 돌아가신 노짱의 유훈을 좀 적극적으로 일상생활에 적용하도록 노력해볼까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