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분들이 '김해을'선거와 관련해서 했던 최악의 시나리오는 '유시민 버티기, 민주당에 대한 비난전-->민주당의 양보' 였습니다.

민주개혁세력의 차차기 주자군에 포함될 가능성이 매우 높아진 이인영, 민주당 내 친노 정치인들, 민주당 내 비노정치인들, 즉 모든 민주당 정치인들과 유시민이 설전을 벌였고 그와중에 민주당은 유시민에게 '연탄가스'라는 소리까지(by 정범구) 하며 '이번에는 양보안한다'는 태도를 보여줬습니다.

그런데 연탄가스, 또 유시민이냐 등등의 발언이 민주당에서 나온지 하루만에 민주당은 '또' 참여당, 유시민에게 양보합니다.

예상대로라면, 민주당이 완전히 농락당한 것이기 때문에 '역시 무능한 민주당, 스스로 망하는 길을 택하는구나'라고 생각해야 하는데, 지금 상황은 그렇지 않나봅니다.

왜냐? '문재인'이 민주당 곽진업후보(의 결단)를 지지한다고 선언하고, 사진도 손잡고 찍고, 심지어 곽진업후보는 친노후보이고, 곽진업후보가 노무현정신을 실천했고, 유권자들이 평가해줄 것이라고 하는 등 문재인으로서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정치적 찬사를 문재인이 민주당 곽진업에게 보냈기 때문입니다.

개인적으로 자신의 정치적 주군 노무현의 자살을 막지 못한 문재인이 마음에 들지 않고, 정치권 밖에서 과도한 정치적 영향력을 발휘하는 것 역시 별로였지만, 어쨌든 그가 가지고 있는  친노세력과 일반대중들에 대한 영향력이 적지는 않습니다. 따라서 문재인이 명백하게 '나는 민주당을 지지한다'고 선언하지 않고, 농담하듯(진짜 농담인지, 아니면 설마 민주당을 지지하겠어라고 생각한 기자의 생각인지 모르겠지만) 민주당지지를 말했지만, 어쨌든 문재인 입에서 '민주당 지지', '곽진업 결단 지지', '노무현정신=곽진업 in 민주당' 같은 말이 나왔고, 이것은 문재인이 의도한 것이었든 아니든간에 문재인이 현실정치 속에서 (적어도 재보선에서는) 민주당 편에 섰다는 것을, 참여당 편에 서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즉 문재인의 노무현 사후 첫 정치행위는 '민주당 지지'라는 것입니다.


겉으로 보기에는 유시민의 몽니->민주당의 양보 여서 많은 분들의 예상처럼 민주당이 소위 '털린'것이지만, 단일화 망한 것 아니냐는 암울한 분위기 속에서 많은 사람들의 예상을 벗어하는 방식, 즉 민주당의 100% 양보와 문재인의 등장으로 인해서 민주당은 명분도 찾았고, 실리까지 동시에 얻게되었습니다. (사실 정치에서는 명분이 곧 실리이기 때문에, 설령 이봉수가 단일후보가 된다 해도 민주당이 잃는 것은 생각보다 크지는 않을겁니다.) 100% 양보한 쪽이 승리해야 (유시민이 좋아하는) 감동적인 단일화가 되는 것이지, 때 써서 100% 양보받은 쪽이 승리하면...모냥빠지죠. 게다가 최근 모든 여론조사에서도 곽후보가 이후보보다 경쟁력있다는 조사가 나오던데, 이번 문재인의 등장으로 굳히기가 될 수도 있으니..


정치는 생물이라는 말처럼 정말 정치는 살아움직이는 것 같습니다. 사람이 하는 일이니 당연한 것이겠죠. 그래서 예측은 참 힘든 것 같습니다. 그런데 신기한 것은 유시민의 정치행보는 개별 사안에서는 예측을 벗어나기도 하지만, 전체적으로는 많은 분들의 예상대로...흘러가는 것 같습니다. 유시민의 대중성을 아깝게 생각했었는데, 자업자득이죠. 어찌보면 그 대중성이라는 것도, 유시민이 이딴 식으로 정치를 했기 때문에 생겼던 것, 즉 민주개혁세력에는 전혀 도움이 안되고 유시민 개인과 그 주변의 떨거지 몇명에게만 도움되는 것이었을 수도 있죠.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547908&PAGE_CD=N0000&BLCK_NO=3&CMPT_CD=M0001
""4·27 재보선 야권연대 정치협상이 막 시작되던 지난 2월 범노무현진영은 김경수 봉하재단 사무국장의 출마를 카드로 꺼냈다. 민주당 후보라면 베스트, 무소속이라도 지원하겠다는 마음을 모았다. 이해찬, 한명숙 두 전직 총리를 필두로 범노무현진영이 모였고, 김경수 국장이 결단하기를 노심초사 기다렸다. 그러던 2월 16일 비보가 날아들었다.

그날은 범노무현진영의 시민정치운동을 표방한 시민주권이 '민주진보개혁진영 집권을 위한 연대방안'을 논의하던 날이었다. 김 국장은 "꽃보다 단결과 연대의 거름이 되겠다"는 메시지를 남긴 채 불출마선언을 해버렸다.

그가 왜 이런 결정을 내렸는가 설왕설래 말이 많았다. 한명숙 총리가 이 상황에 대해 상당히 슬퍼하며 비분강개했다는 소문은 이미 알려진 사실이고, 이해찬 전 총리도 기자들에게 입장문이 전달되지 않았다면 지금이라도 돌이켜 달라고 당부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이 사건을 계기로 범노무현진영은 충격에 빠졌고, 내부에서조차 참여당에 대한 비판이 쏟아졌다. 결국 친노가 분열하는 것이냐 분석도 갖가지로 터져 나왔다. 골은 깊어졌고, 좀체 풀리지 않았다.



이 기사를 보면, 김경수 불출마에 대해 한명숙이 슬퍼한 것에 그치지 않고 '비분강개'까지 했다고 합니다. 단지 김경수의 불출마 그 자체만 가지고 비분강개까지 했을리는 없으니...누군가에 대한 비분강개였겠죠. 한나라당빼고 한명숙이 비판하는 정치세력을 본 기억이 없는데, 한명숙으마저도 저렇게 만든 유시민, 참여당이...과연 자기들이 하고자 하는 대업을 이룰 수 있을까요? 정치는 예측불가능이라...예측하기 어렵지만, 그들이 좋아하는 '상식'을 가지고 생각해보면...별로 어렵지는 않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