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우 가입인사 마치고 써보는 첫 글이군요.
요즘 U tube에서 음악듣는 재미가 적지 않습니다. 오디오가 있지만 소음관계로 밤에는 못 듣는데 이곳을 이용하니
한층 편하고 자유롭게 감상이 가능해서 문명의 이기에 감사하고 있습니다.
 베트남 사람 당 타이손을 처음 들은 것도 이곳입니다. 솔직히 말해 베트남 사람이 뭐 얼마나 칠까? 이런 선입관으로
그간 거들떠보지 않다가 우연히 듣게 되었는데 상당히 충격 받았습ㄴ다. 쇼팽 협주곡 2번은 백미더군요. 이 2번의 특
장을 이처럼 잘 살려서 1번 보다 도리어 명곡으로 전해주는 그의 감각과 기량이 놀라웠습니다.

 당 타이손 때문에 -앞으로는 베트남이라는 나라를 존중하겠다.-고 마음 먹었습니다. 베트남에는 호치민과 당 타이손이
라는 두 사람의 거인이 있습니다. 사실 우리 한국에는 호치민 만한 대정치가가 아직 존재하지 않으며 피아노로 말하면
견해가 다를 수는 있으나 내 생각에는 당 타이손 만한 명실상부한 세계 스타가 아직 존재하지 않습니다.  이제 정작
하고 싶은 이야기로 넘어가지요.

 사라장-장영주-에 대해 나는 과거 매우 인색한 평가를 했지요. 그의 천재성을 인정하지 않은 건 아니지만 초기 음반
과 활동에 대해 사람들이 너무 요란을 피우는 게 못마땅했기 때문입니다. 또 천재라는 말 자체를 좋아하지 않는 것도
한 이유입니다. 초기에 천재성을 발휘하다가 소문없이 사라져간 많은 영재들도 있습니다. 그래서 사라 장을 좀 더 조
심스럽게 지켜봐야 한다는 게 당시 생각입니다. 그러다가 근래 쇼스타코비치 협주곡과 시벨리우스 협주곡을 음반으
로 듣고 드디어 이제는 사라 장에게 모자를 벗겠다고 어디에 썼습니다. 그는 어린 영재가 아니라 이미 성인이 되어
당당히 세계의 스타가 된 것입니다.

 사라 장을 세번째 발견한 게 바로 U tube 를 통해서입니다. 10세, 11세, 12세 적의 연주기록부터 최근 연주까지 모두
이곳에 있습니다. 한 마디로 경이 자체입니다. 12세의 파가니니 협주곡, 근래 NHK 와 협연한 부르흐 협주곡, 암스텔담
해보 오케와 협연한 시벨리우스 협주곡 등 모두가 경이로움 없이 들을 수 없는 연주입니다. 아마 여성으로는 힐러리
한이라는 경쟁자가 있지만 당대 최고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경쟁이란 것도 만약 그의 조국이 서양의 어느 나라라면
성립되지 않는 독보적 존재로 되었을 것 같은 느낌입니다. 그 뛰어난 해석과 마법사 같은 기량은 청중을 감동시킨다
기 보다 무대 뒷편에서 협연에 참가하는 오케의 멤버들을 탄식으로 몰아가는 느낌입니다. 사라 장의 연주 영상을 보
느라면 정말 타고난 재능과 집념어린 노력의 결합이 빚어낸 최상의 결정체를 보는 것 같습니다. 물론 같은 한국인이
라는 세속적 자부심을 느끼는 것도 어쩔 수 없습니다. -계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