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을 양보는 원칙이라는 면에서는 분명 분노할만한 사건이지만 실리라는 측면에서는 민주당의 완벽한 승리라고 봅니다

일단 유시민은 김해을 공천과 관련하여 친노는 물론 시민단체와 척을 지고 대중의 여론도 아주 좋지 않습니다
유시민의 진면목이 이번에 까발려 진것이 가장 큰 소득입니다

두번째로 민주당으로서는 사실 국참당과 동시 출마해선 김태호를 이길수 없습니다
총리에서 낙마시킨 사람에게 면죄부를 주는 꼴이 되는 것입니다
또 영남에 의석이 그것도 김해에 있다는 것은 나름 상징성이 있습니다

게다가 단일후보시 당선가능성이 아주 높습니다
만일 김태호가 된다면 국참당만 아니라 민주당도 같이 비난을 뒤집어 씁니다

그리고 단일화 여론조사로 한다해도 곽진업이 승산이 크다고 봅니다
더욱 문재인의 중재로 곽진업의 결단이라는 모양새가 되어 곽후보 이미지에도 도움이 되고 민주당의 체면도 살리고
게다가 문재인이 함께 참석해서 노무현 정신으로 결단했다고 하여 그림이 아주 좋게 나왔고 이는 일정부분 김해 유권자들에게
먹힌다고 봅니다.

또한 국참당이 손학규앞에서 노골적으로 시위한 것처럼 분당을에서 맘먹고 훼방하면 대략 난감입니다
이제는 국참당도 방해하기 어렵고 국참당 지지자도 손학규를 찍을 사람이 한표라도 많아졌습니다
그리고 일단 야권 화합 분위기가 형성되어 분당을에 유리합니다

이기면 김태호를 잡는 대단한 성과와 함께 손학규도 당선내지는 유의미한 득표를 올리는 안정적인 선거전이 될 것입니다
만일 김해을에서 지더라도 그동안의 과정에서 유시민이 노무현 후계자로서 대표성은 많이 상실하였고
본선에서 민주당 곽진업이 나가서 진다해도 민주당은 할만큼 했기 때문에 비난으로 부터 자유로울 것입니다

유시민의 삥뜩기가 성공한 것 같지만 사실은 자승자박이고 민주당은 전혀 손해날 것 없는 장사입니다
게다가 이제는 앞으로 더 이상 유시민의 치킨게임이 통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너무나 많은 사람들이 치킨게임의 내막을 알아버렸기 때문이고 민주당 의원이나 당원 지지자들도
이제 더 이상은 안된다는 공감대가 형성이 될 것이고 단일화 협상에 대한 한계도 느꼈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