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의 실질적 득표력은 사실상 전무할 뿐만 아니라, 그 코딱지 만한 득표력도 어디까지나 유시민의 호적하나 보고 달려든 영남출신 불나방들이 전부라서 단일화 해봐야 민주당으로 흡수되는 것보다는 오히려 한나라당에 더 많이 간다는 겁니다.

유시민 자기 입으로 장담 했습니다. 자기로 단일화하면 모두 흡수되지만 자신을 지지하는 표는 김진표로 되면 안간다고.

그 이야기 듣자마자 딱 이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럼 너하고는 단일화 협상을 할 이유 자체가 전혀없네."

유시민이 경기도 지사 단일화에서 자기로 단일화되면 민주당 지지자들은 자기를 찍지만, 김진표로 단일화되면 자기 지지자들은 절대로 김진표에게 가지 않을 것이라고 합니다, 그럼 이런 애하고는 단일화 테이블에 앉을 이유가 전혀없죠. 단일화의 전제는 누가 이기든 진자는 승복하고 확실히 밀어주기 아닙니까? 단일화해서 민주당표 죄다 흡수해서 혼자 박살나 놓고도 한다는 말이 민주당에서 제대로 지지 않해줬다는 같잖은 핑계나 대고 있던데.

진보신당이나 민노당 애들이 협상 테이블 차리면서 만약 민주당으로 단일화 될 경우 우리당 지지자들은 절대 민주당 후보 안 찍을거라면서 자기로단일화 해야만 된다고 하는거 봤어요?

대표노빠 조기숙이가 노빠들은 정동영보다 오히려 이명박을 더 많이 찍었다는 그 어처구니없는 자폭테러나, 영남노빠 김동렬이가 기호0번 노무현외치면서 절대로 정동영 찍지말자고 선동하고 다닌 거 생각해 보세요.

어제 떠나신 그 분도 07년에 정동영 안찍고 이회창을 찍었다고 하시던데, 정녕 자기가 무슨짓을 한지 몰라서 그런걸까요? 그 분도 호적이 영남이죠.

노무현 아래서 출세한  영남출신들 김두관, 김혁규, 유시민, 이 사람들 전부 민주당에서 도망쳤죠. 김혁규는 이회창한테 달라 붙었고, 노무현 아래서 장관을 하던 진대제는 아예 이명박 지지를 선언하고 나서더군요.
심지어 노무현 법무장관이던 김성호는 이명박정권의 최고 실세인 국가정보원장을 차지했던데.

이게 이 애들 호적빼고 뭘로 설명이 됩니까? 분당하고도 02년에 투표장가서 노무현에 도장찍은 호남출신들하고는 죽어도 못하겠다면서 이회창 찍은 영남출신 정치인들은 참 잘도 데려다가 쓴것. 노빠들에게 호남수구꼴통의 상징인양 매도당하던 정균환, 박상천, 박주선이가 한나라당에서 이회창 지지하던 김혁규나 김영춘, 이부영이보다 못하다?

유시민 빠돌이들한테 유시민이 뭐가 문제인지 설명해도 소 귀에 경읽기 입니다.

온라인에서 유시민에 열광하는 애들 조사해서 통계내어 보면 아마 한나라당 지지자들의 출신지역통계와도 전혀 차이가 없을 겁니다. 경상도 출신 아니면 수도권에 사는 영남출신이거나, 그 2세들일테니.

친노도 잘 살펴보세요. 이광재나 안희정, 한명숙, 김진표, 이광섭등 민주당에는 대부분 비영남출신들이 세를 형성하고 있는 반면, 김두관이나 유시민, 문재인 이런 영남출신들은 최소한 비민주당으로 세를 형성하고 있습니다.

그 애들이 유시민에 오르가즘을 느끼는 이유는 노선도, 정책도, 행적도 아니기 때문입니다. 오직 우리 영남호적도 수구꼴통만 있는게 아니라 개혁팔이가 있다는 그 삐뚫어진 허영심 때문입니다.

이 애들은 07년 대선에서 보듯이 단일 후보가 영남호적이 아닐경우 한나라당 찍습니다. 이런 애들과 단일화 협상은 제살 깍아먹기 밖에 안되고 노무현 정권에서 보여준 영남3류들의 그 음흉한 패권의식 확장밖에 안 됩니다. 조중동조차 대놓고 말하지 못하던 호남출신 불가론, 영남후보 필승론을 노상에서 공공연히 당연시하던 애들이 그 영남친노애들이었습니다.

민주당은 제발 유시민이 채워주는 정치적 니즈가 무언지 좀 깨닫고 영양가 전혀없는 단일화의 굿판은 하더라도 그나마 상식이 통하는 민노당, 진보신당, 시민단체하고나 해야 합니다. 물론 저는 단일화 테이블 차리는 것 자체를 반대합니다.